최창호 파주시의회 의원, 통일동산 관광특구 및 인근 역사·문화 관광자원의 복원과 활용방안 제안
상태바
최창호 파주시의회 의원, 통일동산 관광특구 및 인근 역사·문화 관광자원의 복원과 활용방안 제안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1.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두성, 양요당 등 파주의 역사·문화 관광자원 활용 필요

[경기eTV뉴스] 최창호 파주시의회 의원은 22일 제226회 파주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통일동산 관광특구 및 인근 역사·문화를 발굴하고 복원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파주시의회 최창호 의원.
파주시의회 최창호 의원.

최 의원은 “현재 파주시에서 통일동산 관광특구 활성화 방안에 대한 용역을 실시 중으로, 본 용역에 통일동산 관광특구 인근 역사유적 연구 및 복원도 포함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먼저, 김정호의 ‘대동여지도’에서 본래 백제 관미성(關彌城)이었다고 기록된 오두성을 설명하면서 “타 지자체에서 관미성과 관련된 여러 설을 꾸준히 자기들 관할구역에 있었던 역사유적이라고 주장하고 있어, 파주시에서는 역사적 사실을 근거로 오두성이 백제 관미성임을 확실하게 입증하고 발굴과 복원을 통해 교육과 관광자원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건설 중인 파주 장단콩웰빙마루 건너편 한록산에 있었던 ‘양요당’이라는 누정과 성호 이익이 그 절경에 대해 노래한 ‘양요당팔경(兩樂堂八景)’ 시를 언급하면서, 이 또한 복원해 교육과 관광자원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파주시의회에서는 2018년 8월 31일 ‘파주평화선언’을 통해 파주가 남북평화협력시대의 중심임을 선언하고, 오두산 철책을 개방해 탐방로를 만들어 관광자원화할 것을 요청해 개방 행사도 실시한 바 있으나 관할부대장이 바뀌면서 철책 개방이 미뤄졌다”고 지적하면서 “파주시 관계 부서에서는 빠른 시일 내에 철책이 개방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끝으로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의 상징적 지역인 통일동산 관광특구 및 인근의 역사․문화 관광자원의 복원과 철책 개방이 빨리 이뤄져 파주시가 심혈을 기울여 조성 중인 파주 장단콩웰빙마루와 통일동산 관광특구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며 발언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