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한국영화제작가협회, 영화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기보-한국영화제작가협회, 영화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1.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 영화 콘텐츠 발굴 및 지원을 통한 혁신 성장 견인
(왼쪽부터) 김영춘 기보 이사, 이은 한국영화제작가협회장이 협약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보]
(왼쪽부터) 김영춘 기보 이사, 이은 한국영화제작가협회장이 협약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보]

[경기eTV뉴스]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이하 ‘기보’)은 16일(수) 서울시 영등포구 소재 서울사무소에서 (사)한국영화제작가협회(회장 이은, 이하 ‘협회’)와 '영화산업 중소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상생 파트너십 포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생충>, <미나리> 등 한국영화가 세계적인 호평 속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K-콘텐츠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한국 영화산업의 발전과 지속성장을 위해 우수 영화콘텐츠 제작 중소기업을 발굴해 금융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한국영화제작가협회는 우수 영화콘텐츠 제작기업을 발굴해 추천하고, 기보는 협회가 추천한 기업에 대해 보증료 감면, 직접투자, 콘텐츠 지식재산권 보호 및 기술신탁 등 맞춤형 토탈 서비스를 지원해 영화산업 생태계의 발전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한편, 기보는 영화를 비롯한 문화콘텐츠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금융권 최초로 2009년 9월 문화산업완성보증을 도입했다.

또한, 전국 4개의 문화콘텐츠 전담 영업점인 문화콘텐츠금융센터를 설치해 2021년 5월말 현재 1498건의 프로젝트에 대해 8021억원을 지원했으며, 2021년도 문화산업완성보증 신규지원 규모도 1350억원으로 확대했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기보는 콘텐츠산업 지원의 퍼스트무버로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고, 높은 고용창출 효과가 있는 영화산업을 적극 지원해 ‘제2의 <기생충>, ‘제2의 <미나리>가 나올 수 있도록 K-영화의 글로벌 진출 디딤돌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하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콘텐츠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협업 모델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