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가락상아1차아파트 재건축사업 건축심의 통과
상태바
송파 가락상아1차아파트 재건축사업 건축심의 통과
  • 권오준 기자
  • 승인 2021.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남북으로 연결된 보행로 및 중앙광장을 통한 열린 단지 계획

개방형 발코니 설치로 아파트 입면 변화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처

[경기eTV뉴스] 서울시는 2021년 5월 25일 제9차 건축위원회를 개최해 송파구 오금동 166번지 일대 가락상아1차아파트 재건축사업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조감도.
조감도.

금회 심의를 통과한 계획안은 지하 2층, 지상 30층 규모로 공동주택 405세대(임대 63세대, 분양 342세대)와 부대복리시설(1431.88㎡)로 계획했다.

당해 사업부지는 지하철 5호선 개롱역에 인접해 위치하고, 오금공원과 마주하고 있어 교통 및 자연환경이 우수하며, 송파도서관 및 개롱초교 등이 인접해 교육여건이 좋은 지역이다.

사업부지는 동서남북 모든 면에서 출입이 가능하며, 이웃과 함께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중앙광장을 계획해 인근 주민을 포함한 시민들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고, 중앙광장에서 지하 커뮤니티시설로 연결되는 선큰 및 수직동선을 설치해 다양한 활동이 입체적으로 이루어지는 열린 단지로 계획했다.

또한 지형에 순응하는 계획으로 절·성토량을 최소화하고, 평면과 입면계획에서는 ‘개방형 발코니’를 설치해 아파트 입면 변화를 유도함과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극 대처하는 계획을 세웠다.

그리고 ‘리모델링이 쉬운 구조’를 적용함으로써 세대 구성원의 생애주기별 주거 수요 변화에 용이하게 대응하면서도 장수명 아파트가 될 수 있도록 계획했다.

아울러 소형주택도 임대와 분양세대수를 동일하게 계획하였고, 형태 및 마감재료도 동일하게 적용하는 등 적극적인 소셜믹스를 도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