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인질강도 피의자 검거
상태바
오산시 인질강도 피의자 검거
  • 송민성 기자
  • 승인 2013.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동부경찰서(총경 김성근)는 7. 15일 21:20경 오산 소재 ○○마트에서 피해자와 최 某(42세, 여)씨 차량에 뒤따라 타 칼로 위협한 후 아들인 조 某군(7세)을 납치, 현금 1억 5천만원을 요구한 김 某씨(32세․남, 중국국적)를 마트 내 CCTV 분석 및 전북청과의 신속한 공조수사를 통해 사건발생 14시간만인 7. 16일 10:50경 전북 서전주IC에서 검거,  조 某군을 무사히 구조하였다고 밝혔다.

피의자 김 某씨는, 조선족으로 중국 및 국내에서 진 도박빚을 갚기 위하여 마트에서 부녀자를 납치하여 몸값을 받을 것을 결심하고, 2013. 7. 15일 21:20경 오산에 위치한 ○○마트 지하 1층 주차장에서 피해자 최 某씨(41, 여)가 뒷좌석에 아이를 태운 후 사용한 카트를 반납하는 사이 차량 뒷좌석에 승차한 후, 차량에 승차한 최 某씨를 칼로 위협하고 차량을 운전하게 한 후  “내일 아침까지 1억5천만원을 준비해라, 경찰에 신고하면 아이를 가만두지 않겠다.”고 협박한 후 22:10경 평택 당현리 노상에서 어머니만 하차시키고, 같은 날 23:00경  평택 소재 ○○스크린 골프연습장 앞에 피해자의 차량을 버리고 조모군을 미리 준비한 차량에 옮겨 싣고, 다음날인 16일 07:07경 “10시까지 1억5천만원 준비하라”는 협박 문자메시지를 피해자의 아버지에게 발송하였다.

사건발생 직후 경찰은 마트 내 CCTV를 발췌하고 피해자 최모씨에게 확인하여 용의자를  확정한 후 마트 주변을 탐문 중 용의자의 인상착의와 유사한 자가 오산 소재 렌트카 업체에서 차량을 대여하였던 사실을 확인하고 전북청과 공조하여 차량을 추격하여 7. 16. 10:50경 전북 서전주IC   진입로에서 피의자를 검거하고, 조모군을 안전하게 구출하여 부모에게 인계하였다.

현재 경찰은 피해자 조모군의 심리적, 정서적 안정을 우선적으로 고려하여 지방청 CARE팀 소속 피해자심리센터에 의뢰하는 한편, 피의자에 대하여는 범행동기, 도주경로 등에 대해 조사가 마무리 되는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