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청사 석면 없는 안전한 공공청사로 탈바꿈
상태바
안양시청사 석면 없는 안전한 공공청사로 탈바꿈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1.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 시청사 내 석면 제거 완료

[경기eTV뉴스] 안양시청사가 석면 없는 안전한 공공청사로 탈바꿈했다.

석면 제거 모습.
석면 제거 모습.

안양시는 10일 시청사 9층과 지하 1층에 남아있던 석면 494.3㎡를 제거하는 공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공무원을 비롯한 청사근무 직원들은 물론, 이곳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도 안전한 청사로 거듭나게 됐다.

석면은 세계보건기구가 정한 1군 발암 물질로 주로 호흡기를 통해 체내 유입되고, 10~40년 잠복기를 거쳐 석면폐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2009년부터 석면이 함유된 자재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안양시청사는 지난 1996년 11월 개청, 공사 마감재로 쓰인 곳에 1618.8㎡의 석면이 있었으며, 시는 그동안 철저한 관리 속 꾸준하게 감축을 추진해왔다.

그리고 지난 4월 마지막으로 남아 있던 494.3㎡를 제거함으로써 청사 내 석면은 완전히 자취를 감추게 됐다. 이와 아울러 시청사는 관련 법에 의해 ‘석면건축물’에서 제외됐음을 승인받았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지방정부의 대표 격인 시청사가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공공건물로 인정받게 돼 다행이라며, 시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청사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리와 개선을 이어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