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드러내기 통해 번아웃 극복…‘서울개미’ 문소라 대표 인터뷰
상태바
‘나’드러내기 통해 번아웃 극복…‘서울개미’ 문소라 대표 인터뷰
  • 권오준 기자
  • 승인 2021.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여성인력개발센터의 ‘라이브 커머스 크리에이터’ 교육으로 새출발
기획부터 상품판매까지 라이브 커머스 전과정을 배우고 창업
SNS 라이브 방송으로 팬들과 소통하며 번아웃 극복하고 ‘나’를 되찾아

[경기eTV뉴스] 용산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라이브 커머스 크리에이터> 과정을 수료하고 SNS 채널에서 상품 판매가 한창인 문소라 대표(42세). 진정한 ‘나’를 향해 부지런히 달리는 서울의 개미, 문소라 대표를 만났다.

경력단절 그리고 용산여성인력개발센터를 만나다

‘서울개미’ 문소라 대표.
‘서울개미’ 문소라 대표.

대학졸업 이후 14년간 회사생활을 이어온 문소라 대표. 성실하고 에너지 넘치는 성격에도 불구하고, 쳇바퀴 돌 듯 반복되는 일상과 워킹맘으로서의 고충이 번아웃을 몰고 왔다. 퇴사를 결심하고 가족과 시간을 보내며 안정을 찾다보니 다시 즐겁게 할 수 있는 새로운 일을 찾게 됐다. 그리고 우연히 용산여성인력개발센터의 <라이브 커머스 크리에이터> 양성과정 홍보물을 보게 됐고, 그것이 새로운 커리어를 열었다.

새로운 일에 도전하기에는 심리적으로, 또 상황적으로 어려운 경우가 많은 경력단절 여성. 그러나 라이브 커머스는 ‘나’와 휴대폰, 셀카봉만 있다면 언제 어디서나 시작할 수 있었다. 1인 방송인으로서 모든 과정을 자신의 힘으로 진행해야 하는 어려움은 있지만, 팬(팔로워)들과 실시간 소통하는 재미가 크다. 반복되는 회사생활로 인한 매너리즘과 번아웃도 새로운 과정을 배우고 실행하며 극복할 수 있었다.

‘나’를 다시 찾게 도와준 라이브 커머스 크리에이터 교육

<라이브 커머스 크리에이터> 양성과정은 ‘나’를 드러내는 과정이다. 그래서 라이브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얻기 위해 ‘문소라’라는 사람을 SNS 채널에 솔직하게 오픈하기로 했다. 새벽의 한강러닝, 필라테스, 요리, 캠핑 등 일상적인 모습을 방송을 통해 공개하며 ‘서울개미’라는 캐릭터를 만들었다. ‘개미와 베짱이’ 동화에 나오는 열심히 일하는 개미처럼, 매사에 성실히 임하는 본연의 열정을 라이브 방송으로 보여준 결과, 짧은 기간에 2600명의 팔로워가 생겼다.

‘서울개미’ 문소라 대표.
‘서울개미’ 문소라 대표.

라이브 방송은 언제나 예상치 못한 일의 연속이다. 그러나 흥미와 긴장감이 영상을 시청하게 하는 중요한 요소인 만큼, 돌발상황은 종종 시청자의 리액션을 유도하는 계기가 된다. 찢어진 큐시트를 퍼즐삼아 맞추거나 댓글로 요청받은 미션을 즉석에서 뻔뻔하게 수행하고, 천둥번개가 치는 한강다리 위에서 돗자리 펴고 세미캠핑을 하기도 한다. 돌발상황에서도 재미를 찾아내는 것, 주어진 상황에 열정으로 임하는 것, 그것이 ‘서울개미’ 만의 자랑스러운 무기다.

제2의 전성기 누리며 오늘도 부지런히 달립니다

이제 ‘서울개미’는 제2의 전성기를 꿈꾸고 있다. 프로그램 수료 이후에는 통신판매업 사업자뿐 아니라, 스마트스토어와 이커머스에도 판매자 등록 및 입점을 진행했다. 직업적인 성과뿐 아니라 자존감과 자신감까지 되찾을 수 있어 행복하다는 문소라 대표는 오늘도 성실한 열정으로 개미처럼 부지런히 달리고 있다.

새로운 ‘나’를 찾아준 용산여성인력개발센터의 <라이브 커머스 크리에이터> 양성과정은 올해 8월부터 개강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