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 주재…오후엔 서북병원 현장방문
상태바
오세훈 시장,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 주재…오후엔 서북병원 현장방문
  • 권오준 기자
  • 승인 2021.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오전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를 주재한다. 코로나19 확산세를 둔화시키고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를 최소화화하기 위한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행정1‧2부시장과 시민건강국장을 비롯한 실‧본부‧국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서북병원을 찾아 의료진들과 대화를 나누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북병원을 찾아 의료진들과 대화를 나누는 오세훈 서울시장.

이번 회의는 임기 첫 날인 8일 오 시장이 코로나 상황을 집중적으로 챙기며 긴급회의 개최를 주문한 데 따른 것이다. 오 시장은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고 있는 시 간부들과 오찬을 갖고 첫 번째 정책 현장으로 '서울시 1호 예방접종센터'를 찾는 한편, 시정 주요현안 보고 첫 안건으로 코로나19 대응상황을 보고받는 등 필수일정을 제외한 모든 일정을 코로나 대응에 할애한 바 있다.

오 시장은 14시에는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서울특별시 서북병원’(은평구 소재)을 찾아 의료 현장에서 밤낮없이 애쓰고 있는 의료진을 격려하고, 코로나19 대응현황을 점검했다.

‘서북병원’은 서울시 코로나19 전담병원 가운데 시가 직영하는 병원이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기 시작했던 작년 2월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 현재 컨테이너 이동병상을 포함 150개 규모로 전담병상을 운영 중이다. 이밖에도,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이며 올해 1월부터는 호흡기‧발열환자들의 진료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호흡기 전담클리닉’도 설치‧가동 중이다.

오 시장은 코로나19 확진자 전용병동을 찾아 의료진과 근무자들의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호흡기 전담 클리닉과 컨테이너식 이동병상, 선별진료소도 차례대로 방문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공의료체계를 면밀히 점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