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음식점 2700곳 원산지 표시 점검
상태바
성남시 음식점 2700곳 원산지 표시 점검
  • 권혁태 기자
  • 승인 2021.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6월 30일까지 음식점 2700곳을 대상으로 원산지 표시 점검에 나선다.

성남시청 전경.
성남시청 전경.

이번 점검 대상은 최근 1년간 새로 생긴 음식점과 원산지 관리가 취약한 소규모 음식점들이다.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 감시원 12명, 공무원 3명으로 꾸려진 7개 반 15명의 민·관 합동 점검반이 각 음식점을 방문해 농·축·수산물 24개 품목의 원산지 표시 이행 여부를 살핀다.

표시대상 농산물은 배추김치, 쌀, 콩 등 3종, 축산물은 소·돼지·닭·오리·양·염소 고기 등 6종, 수산물은 다랑어, 아귀, 주꾸미 등 15종이다.

점검 결과 가벼운 위반사항은 현장에서 고치도록 하고, 원산지 거짓 표시 등 중대한 위반사항은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과태료 부과 등 행정 조치한다.

성남시 위생정책과 관계자는 “최근 ‘중국 알몸 절임 김치’ 영상이 국내에 퍼져 원산지 표시에 관한 시민 관심이 높아졌다”면서 “원산지 표시 방법에 대한 홍보와 점검을 병행해 소비자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제도를 안정적으로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