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2020 회계연도 결산검사 시작…결산검사 위원 5명 위촉
상태바
양주시의회, 2020 회계연도 결산검사 시작…결산검사 위원 5명 위촉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1.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덕영 의장, 결산검사 통해 건전재정 운영의 기틀 다져야

[경기eTV뉴스] 양주시의회(의장 정덕영)가 1일 의장실에서 2020 회계연도 결산검사 위원(총 5인)을 위촉하고 결산검사를 시작했다.

왼쪽부터 이현호 위원, 조진제 위원, 홍성표 대표위원, 정덕영 의장, 오명화 위원, 김인철 위원.
왼쪽부터 이현호 위원, 조진제 위원, 홍성표 대표위원, 정덕영 의장, 오명화 위원, 김인철 위원.

시의회는 지난 3월 열린 제327회 임시회에서 홍성표 의원을 결산검사 대표위원으로 선임하고, 재무관리에 전문 지식과 경험을 두루 갖춘 민간위원 4명(공인회계사 1명, 세무사 1명, 전직 공무원 2명)을 선정했다.

결산검사는 2020 회계연도의 모든 세입·세출 예산의 집행실적을 수치화한 결산서(안)을 집행기관인 양주시가 기초의회에 제출하기 전에 의회가 선임한 결산검사 위원이 회계검사를 실시하는 것으로 향후 예산 편성과 재정 운영의 근거가 된다.

결산검사 위원들은 4월 1일부터 20일까지 20일간 세입·세출 결산, 재무제표, 성과보고서 등으로 분야를 나눠 관련 자료를 검토하고, 예산집행의 효율성과 재무운영의 합리성을 철저하게 점검한다.

이후, 결산검사 위원들이 작성한 결산검사 의견서는 집행기관으로 전달된다.

정덕영 의장은 “올해 결산검사 위원은 회계 분야에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로 구성했다”며 “양주시 예산 집행이 해당 규정 및 회계 절차에 따라 적정하게 처리됐는지 점검하고, 반복되는 지적사항을 과감히 개선해 건전재정 운영의 기틀을 다지는 결산검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의회는 6월 예정된 정례회 기간 동안 결산특별위원회를 열어 2020 회계연도 결산승인안을 심사한 후,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