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지역 밀-콩 2모작으로 농가소득 올린다
상태바
남부지역 밀-콩 2모작으로 농가소득 올린다
  • 정춘용
  • 승인 2012.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경남 사천시와 밀-콩 2모작 단지 만들어
남부지역 논에 우리밀과 콩을 2모작해 고소득을 올리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사천시농업기술센터와 함께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밀-콩 2모작 단지’를 추진한 결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높은 콩 가격과 밭작물 재배장려 정책에 따라 농업인들의 콩 재배에 대한 관심은 증가하고 있지만, 농촌노동력의 고령화와 영농규모의 영세화로 단지육성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농촌진흥청에서는 농산물 개방과 쌀값 하락, 쌀 소비저하로 인한 쌀 판매부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의 소득향상을 위해 밀-콩 재배단지를 추진했다.

올해 사천시 정동면에 ‘밀-콩 2모작’단지 7.2ha를 조성해 기존 ‘밀-벼’재배 대비 평균 90 % 이상의 소득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단지내 콩 평균수량은 224kg/10a정도로 250kg/10a 이상의 농가도 28 % 정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논-콩 재배는 지력이 좋아 수량이 증가하는 반면 습해가 발생할 수 있어 이랑을 만들어 주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에서는 생력기계화 재배의 확대와 더불어 논-콩의 습해경감, 수량증대 및 안정재배를 위한 교육을 꾸준히 실시해 소득향상에 도움을 주었다.

내년에는 생력기계화 및 수량증대 기술의 보급뿐만 아니라 자체 생산한 콩을 이용해 두부, 메주를 만들 수 있는 가공공장을 설치하여 부가가치 증대를 위한 사업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남부지역 논에서 ‘밀-콩 2모작’ 단지 성공은 앞으로 중부지역의 2모작 도입에도 영향을 미치고, 우리나라 식량자급률을 높이기 위한 기반구축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권영업 전작과장은 “지역별 밀-콩 2모작에 적합한 품종을 개발하고 작업 노력 및 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는 기계화 재배기술을 확대 보급하겠다.”라며, “또한 생산된 콩과 밀의 부가가치 증대를 위한 노력도 꾸준히 하여 농가 소득증대에 앞장설 것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