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흰잎마름병, 조생종 조기재배로 줄인다
상태바
벼 흰잎마름병, 조생종 조기재배로 줄인다
  • 정춘용
  • 승인 2012.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대벼,’ ‘운광벼’ 조기재배로 병 발생 시기 피한다
농촌진흥청은 벼 흰잎마름병 발생이 많은 논에 ‘오대벼’나 ‘운광벼’ 같은 조생종을 일찍 심으면 병 발생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벼 흰잎마름병은 우리나라의 남부 평야지대에서 해마다 발생해 큰 피해를 주고 있다. 이 병은 한번 발생하면 치료가 어려워 2003년 이후 해마다 1만ha 이상 그 피해가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 2011년에는 평년보다 28 %나 많은 18,525ha에 피해를 입었다.

‘오대벼’와 ‘운광벼’의 이앙시기에 따른 벼 흰잎마름병 피해를 비교한 결과, 5월 20일에 이앙했을 때보다 6월 1일 이후에는 이앙이 늦어질수록 1 %에서 11 %까지 병 발생이 증가해 수량이 줄었다.

이는 일찍 심어 재배한 조생종 벼가 벼 흰잎마름병 발생 전에 출수해 여물어 병 발생 시기를 피할 수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