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체납담당 全 직원 책임징수제 추진
상태바
인천시, 체납담당 全 직원 책임징수제 추진
  • 정춘용 기자
  • 승인 2019.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에 한명 이상 지속 독려, 한 달에 열 명 이상 징수 목표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방세 체납액 징수를 극대화하기 위하여 1백만원 이상 5백만원 미만 체납자에 대하여 6월부터 11월까지 6개월 동안 체납부서 전 직원이 참여하는 ‘전 직원 책임징수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5월말 현재 인천시청에서 관리하는 체납액은 588억원이며, 이 중 1백만원 이상 5백만원 미만 체납액은 127억원으로 21.6%를, 5백만원 이상 체납액은 312억원으로 53.0%를 차지하고 있으며, 5백만원 이상 체납자를 집중관리 대상으로 지정하여 체납정리를 하고 있다.

인천시는 지난해와 같이 집중관리 대상에서 제외된 1백만원 이상 5백만원 미만 체납자에 대하여 납세협력담당관실 체납담당 전 직원에게 1인당 체납자 170명을 책임 지정하여 6개월 간 지속적으로 징수독려를 실시한다.

이번 책임징수제는 ‘11→110+’이라는 목표 키워드(KEY WORD)를 설정, “하루에 한명 이상 지속 독려하여, 한 달에 열 명 이상 징수하겠다”라는 목표로 체납액징수에 가일층 박차를 가하여 지방세입 증대 및 이월체납액을 축소할 계획이다.

김종권 납세협력담당관은 “징수가 가능한 체납자는 완납될 때까지 끝까지 징수독려 및 강력한 체납처분을 실시할 것”이라며, “생계형 체납자에 대해서는 분납유도를, 징수가 불가능한 체납자는 체납정리 유보로 맞춤형 체납정리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