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마을', '지속가능형 국제협력' 모범사례로 거듭난다
상태바
'수원마을', '지속가능형 국제협력' 모범사례로 거듭난다
  • 권애리 기자
  • 승인 2018.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와 (사)로터스월드, 행복캄은 17일 시청 상황실에서 ‘캄보디아 수원마을 4단계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협약에 따라 수원시는 (재)수원시 국제교류센터와 함께 수원마을 4단계 지원사업을 총괄하고, (사)로터스월드는 시민 기부금·후원을 바탕으로 캄보디아 현지에서 사업을 실행한다. 국제봉사단체인 행복캄(행복한 캄보디아 모임)은 사업을 후원하고 현지에서 자원봉사활동을 한다.

‘수원마을’은 수원시가 캄보디아 시엠립주에 조성한 마을이다. 시엠립주와 2004년 국제자매도시결연을 체결한 수원시는 2007년 1월 ‘수원마을’ 조성 계획을 수립하고, 같은 해 6월 가난한 캄보디아에서도 가장 가난한 지역에 있는 프놈끄라움 마을을 수원마을로 선정해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시엠립주 중심에서 약 10㎞ 떨어진 곳에 있는 프놈끄라움 마을은 537가구가 사는 빈민 지역이다. 마을 입구에 ‘수원마을’이라는 한글 표지판이 있고, 수원시가 지원해 건립한 모든 건물 앞에는 캄보디아어와 한글이 함께 적힌 표지판이 세워졌다.

2019년 1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3년 동안 진행될 4단계 지원사업의 방향은 ‘기술교육을 통한 소득 창출’, ‘주민역량 강화’이다. 취약계층의 소득 창출·고용여건을 조성해 빈곤층을 줄이고, 수원마을 아동 교육권을 보장하는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 환경개선, 마을개발사업 역량 강화 교육, 위생교육, 진료 지원, 평생교육 등 세부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수원마을 지원사업은 지금까지 3단계에 걸쳐 진행됐다. 1단계 사업으로 2007년부터 학교와 공동 화장실, 우물, 마을회관, 도로, 다리 등 마을 기반 시설 건립을 지원했고, 2008년 11월에는 수원 초·중학교를 건립했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이어진 2단계 사업 기간에는 물적 지원에서 한 걸음 나아가 주민들의 자립 기반을 조성했다. 취약계층 주민들에게 일자리를 주기 위해 ‘수원마을공동작업장’을 건립했고, 여성 근로자 자녀들을 위한 ‘수원마을 유아 보육센터’도 만들었다.

2015년 11월 시작된 3단계 사업의 핵심은 ‘수원중·고등학교 건립’이었다. 2016년 11월 준공된 수원중·고등학교는 전체 면적 1243㎡에 교무실을 포함한 10개의 교실, 컴퓨터실, 다목적실, 도서실 등을 갖췄다. 2017년에는 수원마을 공동자립장 안에 ‘기초 진료소’를 개소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사)로터스월드 이사장 성관 스님, (사)행복캄 홍순목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4단계 지원사업은 ‘프놈끄라움 수원마을’이 지속가능형 국제개발 협력의 모범사례가 되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지원사업을 기반으로 수원마을과 현지 주민이 지속해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시와 로터스월드, 행복캄이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4단계 지원사업을 성공적으로 이행하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