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은성 안성시장, 기업애로 현장 방문에 나서
상태바
황은성 안성시장, 기업애로 현장 방문에 나서
  • 오재빈 기자
  • 승인 2012.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에이테크 오토모티브 본사 공장 방문

▲ 황은성 안성시장은이 산업체 현장 방문을 하고 있다.

황은성 안성시장은 지난 14일 기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업체를 방문해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현장방문에 나섰다.

황 시장은 상수사업소장 등 업무 관련 직원들과 함께 보개면 이전리 소재 (주)에이테크 오토모티브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원스톱처리 회의를 통해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주)에이테크 오토모티브는 2006년 4월 현재의 보개면 이전리 308번지(20,895㎡)에 공장을 설립했으며, 현대․기아차의 3,000여개의 협력사중 27위에 랭크되어 기술력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자동차 핵심부품인 엔진을 생산하는 기업체이다.

본사 안성1공장은 보개면 이전리에 61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안성2공장은 보개면 적가리 86번지에 3월말 준공예정이다.

안성1공장의 2011년 매출액은 920억원이며 올해는 1,100억원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공장 설립초기 2007년 매출액이 32억원에서 2011년 920억원으로 무려 30배에 달하는 성장을 이루었다.

강신철 대표이사는 회사 소개와 함께 제품 생산에 시급한 상수도 설치와 2013년 이후 많은 수의 직원 채용에 따른 거주 문제를 애로사항으로 토로했다.

이에 황은성 시장은 “보개면 이전리 마을 상수도 설치 방안을 검토 하겠으며, 직원들의 주거문제는 아주 중요한 사안이므로 안성시에서 소형아파트를 건축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 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어 “안성시 관내에 두원공고, 두원공과대학 등 자동차 관련학과와 1사 1교 형식의 자매결연을 통해 훌륭한 인재가 좋은 직장에서 일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하는 등 더욱 더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업현장 방문을 통해 기업들이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적극적인 현장 행정을 펼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