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프로야구의 메카 도시로 발돋움한다
상태바
수원, 프로야구의 메카 도시로 발돋움한다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2.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수원야구장 증축 및 리모델링 계획발표

- 수원야구장, 2만5천석 규모로 증축해 수용 규모 확대
- 관람객 편의와 선수들 경기력 향상을 위한 야구장 리모델링
- 빠르고 쉬운 접근성 등 인프라 구축으로 프로야구 메카도시 추진

▲ 수원야구장 조감도

수원야구장이 관람석 등 편의시설을 확충해 2만5천석 규모로 새롭게 태어난다.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1989년 개장한 수원야구장에 국비와 도비를 지원받아, 29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관람석 확대와 Full Color 동영상 전광판 설치 등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리모델링되는 수원야구장은 관람석 중 선호도가 높은 내야 및 본루 후면에 관람석을 기존 14,465석에서 25,000석으로 10,535석 증축하고, 관람의자 전면교체, 스카이박스 신설, 관람석 편의시설(바베큐석 등)설치, Full Color 동영상 전광판 설치, 덕 아웃 및 선수대기실 전면 보수, 조명타워 교체 등 관람객 편의는 물론 선수들에게도 최상의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탈바꿈하게 된다.

특히 이번 리모델링은 프로야구 10구단 유치 기업이 처음부터 설계에 참여해 구단 의견을 100% 반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연내 리모델링과 관련해 유치 기업 및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 각종 행정절차 및 입찰공고를 거쳐 시공사가 선정되면 빠르면 오는 10월경 공사를 착공해 내년 10월까지 공사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한국 프로야구의 관객이 증가하기 위해서는 야구장 좌석의 수용 규모 확대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KBO 이사회 결의 사항인 『가입 승인된 날로부터 5년 이내에 2만5천석 이상의 객석을 보유한 전용구장 확보』에 따라 기존 구장을 전면 리모델링해 증축하는 등 프로야구 10구단 창단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시는 2019년 개통 예정인 '인덕원~수원 복선전철' 노선 중 야구장을 지나가는 장안구청 사거리 역사 명칭을 프로야구 10구단 유치를 희망하는 시민의 염원을 담아 '수원야구장역'으로 적극 검토하고 있다.

시는 프로야구 10구단이 수원을 연고로 출범해 좋은 경기력으로 한국시리즈 진출하면 좌석 2만5천석 이상인 서울, 인천 연고 구단과 함께 꿈에 그리던 지하철 시리즈가 가능하며, 한국 프로야구 발전과 흥행을 함께 이끌어 갈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시는 이번 관람석 증축과 관람객이 빠르고 편리하게 찾아올 수 있는 철도망 구축 더불어 편한 관람석에서 박진감 넘치는 경기관람을 할 수 있는 등의 인프라구축을 통해 프로야구의 메카 도시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