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에너지자립형 하수처리시설' 건립
상태바
용인시, '에너지자립형 하수처리시설' 건립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2.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인시·코오롱글로벌(주)·(주)부광테크
- ‘글로벌 탑 환경기술개발사업’ MOU체결


용인시(시장 김학규)가 9일 환경부 주관 ‘글로벌탑 환경기술개발사업’ 선정업체인 코오롱글로벌(주), (주)부광테크와 기술개발협약(MOU)을 체결한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기흥레스피아에 신재생에너지 시범운영장(테스트베드Test Bed) 구축 및 운영, 송전레스피아에 하수처리방류수 고품질화를 위한 기술개발 관련 상호협력 등이다.

협약을 통해 용인시는 기흥레스피아 및 송전레스피아 하수처리장을 제공하고, 약63억원 규모의 환경시설 설치 및 기술개발 성과를 제공받게 된다.

코오롱글로벌(주)은 하수처리장 에너지자립화 기술개발 연구를 수행하며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기술을 적용한 에너지자립형 하수처리장을 구현해나간다.

(주)부광테크는 청정방류수 확보를 위한 하수 내 영양물질 및 난분해성 미량물질 제거 등 초고도처리핵심기술을 개발한다. 3년 (2011.8.~2014.4)에 걸쳐 코오롱글로벌(주)에 약 43억원, (주)부강테크에 약20억원이 투자되는 실증형 연구사업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기흥레스피아는 하이브리드 태양광발전(135kW), 저낙차 소수력발전(10kW), 고효율 하수열 회수기술(25RT), 이종(전기와 열)에너지원 스마트 운영관리기술 등이 더해진다.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기술이 적용된 에너지플러스(e+) 하수처리장으로 개선됨으로써 에너지 과다소비시설이라는 오명을 벗고 에너지생산이 가능한 ‘에너지 프로슈머’ (prosumer: producer+consumer,생산하는 소비자의 개념)로 하수처리장의 새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본 과제가 성공적으로 수행된다면 기흥레스피아에서 열에너지 포함 연 480MWh의 에너지 생산이 가능해 에너지 자립율을 10% 이상 끌어올리고 연간 259톤에 달하는 상당량의 온실가스(CO2) 감축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물 부족국가나 선진국에서 하수처리 방류수를 고품질화해 식수원으로 사용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실정에서 국내에서도 청정방류수 기술개발을 통해 방류수의 재이용 한계를 극복한다면 수질오염총량계획 추진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탑 환경기술개발사업’은 환경부 ‘하·폐수 고도처리기술개발 사업단’주관으로 세계시장에서 경쟁 가능한 최고의 환경기술 개발 및 녹색강국 건설을 목표로 물 산업을 육성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정부 출연금 포함 총 800억원의 사업비를 지난해부터 5년간 집중 투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