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읍면동 주민센터 12곳에 복지차량 보급
상태바
용인시, 읍면동 주민센터 12곳에 복지차량 보급
  • 오재빈 기자
  • 승인 2018.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다 신속한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수행 기대

용인시는 29일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관내 12개 읍면동 주민센터에 복지차량 1대씩을 보급했다.

이번에 차량을 보급한 곳은 처인구 남사면·원삼면·백암면·동부동, 기흥구서농동·마북동·보정동, 수지구 풍덕천2동·신봉동·죽전2동·동천동·성복동 등이다.

이 차량은 복지공무원의 방문상담과 생활실태 확인, 긴급지원, 물품지원 등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위한 신속한 이동수단으로 사용하게 된다.

전달한 복지차량은 전기차(현대 아이오닉N) 10대와 가솔린차 2대(기아 올뉴모닝)로 총 사업비는 4억 3400만원(전기차 국비 70%·시비 30%, 일반차 국비 50%·시비 50%)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19개 읍면동에 전기차 16대(삼성 SM3), 가솔린차 3대(스파크)를 보급, 이번 추가 보급으로 관내 31개 읍면동 모두가 복지차량을 운행하게 됐다.

시 관계자는 “전 읍면동이 복지차량을 갖추고 서비스를 하게 돼 지역주민의 복지 체감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