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후보, “네거티브 공세 마음 바꿔 축제의 장으로 승화하는데 동참해 달라”
상태바
염태영 수원시장 후보, “네거티브 공세 마음 바꿔 축제의 장으로 승화하는데 동참해 달라”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8.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수원시장 후보는 9일 수원역 로데오 거리에서 열린 집중 유세현장에서 “압도적인 지지가 특례시 실현의 원동력”이라며 6·13 지방선거 적극참여를 호소했다.

염 시장 후보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오는 12일 한반도 비핵화와 정전협정을 위한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며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큰 정치의 효과로 기호 1번 후보들과 남북 평화의 시대를 맞이하자”고 입을 열었다.

이어 염 시장 후보는 “수원시의 인구는 125만여 명으로 울산 광역시 인구를 넘는 전국 제1의 기초자치단체지만 예산, 공무원 수 등은 절반에 해당하는 불평등한 현실에 있다”면서 “이번 선거에서 올바른 지도자를 선택해 특례시를 실현, 차별 없이 공정한 도시로 거듭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염 후보는 “수원의 아들로 태어나 수원을 누구보다 잘 알고, 그 어떤 누구보다 수원을 사랑하는 후보다”라며 “‘염태영의 모두를 위한 캠프’가 ‘특례시 실현’을 기조로 정한 만큼, 수원특례시를 반드시 실현해 수원시민께 보답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염 시장 후보는 “(상대후보가) 실체도 없는 네거티브 공세로 이번 선거를 진흙탕으로 몰고 있다”고 지적하고 “125만 수원시민을 위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지금이라도 마음을 바꿔 축제의 장으로 승화하는데 동참해 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염태영 수원시장 후보는 장안구 연무시장에서 진행된 강영우 시의원 후보(조원1동, 영화,연무도) 지원유세 현장에서 “강영우 후보는 약속을 잘지키는 사람으로 유명하다”면서 “지역 주민들께 약속한 공약은 반드시 지켜질 것으로 당선을 위한 지지에 망설임이 없으시길 바란다.”고 소개했다.

이어 염 후보는 “지난 8년을 오직 수원시의 위상 고취와 수원시민의 행복, 번영만을 위해 고민했다”면서 “강영우 후보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과 함께 ‘더 큰 수원의 완성’을 위한 ‘참된 키잡이’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큰 힘을 모아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