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8 수 15:09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남경필 지사, “주민이 고통 호소, 마음 열고 해법 찾아야”
승인 2018.03.14 권오규 기자 kgetv@naver.com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4일 아스콘 생산공장과 인근 주민들 간 갈등을 빚고 있는 안양시 연현마을을 방문, 양측의 의견을 듣고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안양시 만안구 연현마을에 위치한 아스콘 생산공장 제일산업개발㈜을 찾아 현장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어 인근에 위치한 연현중학교를 방문해 주민들과 문제해결을 위한 자유토론 시간을 가졌다.

   
▲ 남경필 지사, “주민이 고통 호소, 마음 열고 해법 찾아야”

해당 지역은 지난 2002년 아파트 입주가 시작된 이후 아스콘 생산시 발생하는 악취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이 시작됐다. 잠시 소강 상태였던 갈등은 지난해 3월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실시한 대기 정밀검사에서 발암물질로 알려진 ‘벤조 a피렌’ 등이 검출되면서 다시 심화됐다. 특히 같은 해 11월 경기도로부터 사용 중지(공장 가동 중단)를 받은 공장의 재가동 시기(15일)가 다가오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경기도는 4자 협의(경기도, 주민, 제일개발산업, 안양시)를 3차례 진행했으며, 지난 13일에는 남 지사가 직접 주민대표와 만나 면담을 갖는 등 갈등을 해소하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진행 중이다.

   
▲  제일산업개발 현장 방문

남 지사는 이날 제일산업개발 관계자들과 만나 “주민들이 저렇게 고통을 호소하고 있고, 참 어려운 상황”이라며 “좋은 해법을 찾았으면 좋겠다. 대표님이 마음을 열고 좋은 대안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 지사를 비롯한 경기도 관계자, 제일산업개발 김동주 대표이사, 안양시 이진찬 부시장 등은 생산공장의 이전 부지 관련 대책, 공장가동 시간 단축, 방진시설 설치 등을 두고 의견을 교환한 뒤 현장을 둘러봤다.

남 지사는 이어 인근에 위치한 연현중학교로 이동, 인근주민 대표와 학교 관계자들과 만났다. 비공개로 진행된 자유토론에서는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며, 해결을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권오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eTV뉴스(http://www.gge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사: 수원시 장안구 장안로 275-1(정자동) / 영상제작국:수원시 장안구 팔달로 247번길 21(영화동)
용인지사 : 용인시 기흥구 상갈로 23번길 21-1
전화:031)242-6972 등록번호:경기아 00171 / 등록년월일 2008년 10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권오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오재빈
게재된 컨텐츠는 본사의 허락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2008 경기eTV뉴스. All rights reserved. kgetv@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