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22 금 17:45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기도, 잊혀지고 사라져가는 항일 유적 알리기
도내 항일 유적지 257개소 확인, 올해 58개소에 안내표지 설치
승인 2018.02.26 권오규 기자 kgetv@naver.com

경기도가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잊혀져가는 도내 항일유적지를 대상으로 ‘유적 알리기 사업’을 시작한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1차로 58개 항일유적지에 1억 2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안내판과 동판 등 안내표지 설치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 오산공립보통학교 터

지난해 경기도가 문헌과 현장조사를 통해 확인한 도내 유적지는 모두 257개소로 건조물 38개, 터·지 181개, 현충시설 38개 등이다. 이들은 1895년 을미의병부터 1945년 광복까지의 항일운동 유적으로, 화성, 안성, 용인, 이천, 평택, 등 도내 30여개 시군에 산재해 있다.

도는 이들 유적을 중요도, 보존상태, 활용성, 접근성 등을 기준으로 전문가 평가를 거쳐 우선 58개소를 안내판 설치대상으로 선정했다. 안내판 설치대상 중 20개소에는 표지동판도 설치한다.

안내판에는 유적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설명이 담기며, 표지동판에는 ‘경기도 항일유적지’라는 표시를 담아 유적지 바닥, 건물벽면 등에 설치할 예정이다.

안내판이 설치되는 항일유적으로는 경술국치의 부당함에 대해 자결로 항거한 파주 반하경 선생 자결지, 노동소년들을 야학생으로 모집하여 항일정신을 교육한 안성 안청학원터, 일본인 담임교사의 차별 행위에 항의하여 학생들이 동맹휴학을 전개하였던 오산 공립보통학교 동맹휴학지 등이 있다. 표지 동판이 세워질 곳은 조선인 청년 원태우가 수원을 시찰한 후 열차를 타고 서울로 향하던 이토 히로부미에게 돌을 던진 안양의 탑승열차 투석지, 독립운동가 엄항섭 선생의 여주 생가터 등이다.

도는 안내표지판의 디자인과 문안 개발, 유적 내 설치 위치 검토, 토지소유주 동의 등 제반 절차를 진행해 올해 말까지 설치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특히 광복절에는 상징적인 장소 1개소를 선정하여 안내판과 동판 표지 제막식을 개최하고 이를 통해 항일유적에 대한 의미를 대중과 함께 공유하는 기회도 마련할 방침이다.

또, 보훈처, 시·군 등과 연계해 도내 항일 유적지에 대한 답사 체험 프로그램 운영, 유적 소개 영상 등 항일유적별 맞춤형 홍보와 활용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항일운동 유적에 대한 안내표지 설치를 계기로 항일유적에 남겨진 선열들의 고귀한 정신을 전파하고 자긍심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오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eTV뉴스(http://www.gge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사: 수원시 장안구 장안로 275-1(정자동) / 영상제작국:수원시 장안구 팔달로 247번길 21(영화동)
용인지사 : 용인시 기흥구 상갈로 23번길 21-1
전화:031)242-6972 등록번호:경기아 00171 / 등록년월일 2008년 10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권오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오재빈
게재된 컨텐츠는 본사의 허락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2008 경기eTV뉴스. All rights reserved. kgetv@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