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2.20 화 20:55
> 뉴스 > 사건/사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건설면허 불법 대여·알선 일당 69명 검거
승인 2018.02.07 권오규 기자 kgetv@naver.com

경기남부지방경찰청(청장 이기창) 광역수사대는 2013년 3월~2017년 3월까지 유령 종합건설회사(법인) 22개를 설립하여 서울․인천․경기 일대 건설현장 무자격 건축업자들에게 건당 250만원~700만원을 받고 건설면허를 대여하여 174억원의 부당이익을 취득한 일당을 검거했다.

   
▲ 건설 현장

총책 A씨(47세), 알선브로커 B씨(48세) 등 5명을 구속하고, 설계사무소 대표 C씨(57세), 건설업체 바지사장 D씨(63세), 건설회사에 자격증을 대여해준 건설기술자 E씨(45세) 등 64명을 불구속 형사입건 하였으며, 이들에게 건설면허를 빌려 공동주택 등을 시공한 5,831개 현장 무자격 건축업자들은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하여 고발조치 할 예정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총책 A씨 등은 유령 종합건설회사(법인)를 개당 1억~1억5천만원을 주고 인수하여 바지사장 D씨 등 명의로 새로운 종합건설회사 22개를 설립한 후, 위 회사들 명의 종합건설면허를 무자격 건축업자들에게 대여 하였다.

   
 

설계사무소 대표 C씨 등 13명은 건물 설계도면을 위해 설계사무소를 찾아 온 무자격 건축업자들을 알선브로커와 연결해주고, 그 대가로 건당 50만원~100만원을 받았다.

무자격 건축업자들이 지은 건축물들은 하자발생시 책임소재가 불문명하고, 공사 현장에 1명 이상 있어야 할 건설기술자조차 배치하지 않아 부실시공 우려가 매우 높다.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부실시공으로 이어질 수 있는 건설면허 불법대여 행위 등 건설안전비리를 지속적으로 단속해 국민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오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eTV뉴스(http://www.gge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사: 수원시 장안구 장안로 275-1(정자동) / 영상제작국:수원시 장안구 팔달로 247번길 21(영화동)
용인지사 : 용인시 기흥구 상갈로 23번길 21-1
전화:031)242-6972 등록번호:경기아 00171 / 등록년월일 2008년 10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권오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오재빈
게재된 컨텐츠는 본사의 허락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2008 경기eTV뉴스. All rights reserved. kgetv@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