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안승남 의원, 명성황후 시해 사건 전면 재조사 촉구 및 구리월드디자인시티 사업 등에 대한 도정질문
상태바
경기도의회 안승남 의원, 명성황후 시해 사건 전면 재조사 촉구 및 구리월드디자인시티 사업 등에 대한 도정질문
  • 정춘용 기자
  • 승인 2017.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안승남 의원(더불어민주당, 구리2)은 30일 제322회 경기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을 가지면서 대표발의한 ‘명성황후 시해 사건 전면 재조사 촉구 결의안’에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하고 경기도 재난안전망 시스템, 구리월드디자인시티 사업 등에 대한 도정질문을 하였다.

안 의원은 도정질문 서두에서 1895년 10월 8일, 일본에 의해 자행된 명성황후 시해 사건은 세계 인류사에 그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극악무도한 반인륜적 만행이자 범죄행위임에도 역사교과서에는 「일제에 의해 을미사변이 일어났다」는 간단한 서술로 그치고 있고 일본은 아무런 처벌 없이 면죄부를 받았다고 지적하였다.

안 의원은 명성황후 시해사건은 우리나라가 식민지로 추락한 역사와 맞닿아 있으며 지금까지도 갈등의 불씨가 되고 있는 간도와 독도에 대한 지배권 논란의 출발점도 이 사건과 맞물려 있다면서 자신들이 저지른 역사적 만행을 부정, 왜곡, 미화하고 있는 일본의 빗나간 역사의식을 바로잡기 위해서 명성황후의 역사적 평가는 별도로 철저하게 진행되어야 하고 이를 위해 명성황후 시해 사건에 대한 전면 재조사가 필요함을 강조하였다.

또한 안 의원은 과거 우리가 외면하고, 잊으려 했던 국치일의 존재를 경기도의회가 조기게양을 통해 되살려 냈듯이, 외교문제 등 다양한 이유를 들어 역사를 외면하고 있는 정부에 도민의 목소리를 전해야 하고, 정부와 국회에 명성황후 시해 사건에 대한 정부차원의 진상조사 촉구와 조사결과에 따라 우리나라 법정에 세울 것, 그리고 밝혀진 진실이 후대에 똑바로 기억될 수 있도록 한국사 교과서 집필기준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하는 「명성황후 시해 사건 전면 재조사 촉구 결의안」에 대하여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줄 것을 호소하였다.

이어 안 의원은 경기도 재난안전망시스템, 살충제 계란사태, 구리시 인창C구역 뉴타운 지정해제, 별내선 구리구간 공사, 구리시 월드디자인시티 조성사업 및 경기북부 테크노밸리사업과 관련하여 도정질문을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