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2016 정암문화제’ 개최
상태바
용인시, ‘2016 정암문화제’ 개최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6.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선비 조광조’ & ‘서원유희_심곡에서 놀다’

용인시(시장 정찬민)는 조선의 개혁가이자 대학자인 정암 조광조 선생을 기리기 위해 ‘2016 정암문화제’를 오는 10월 28~29일 용인포은아트홀과 심곡서원에서 각각 개최한다.

▲ 큰선비 조광조 공연
용인시가 주최하고 용인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16 정암문화제’는 이상 정치 실현을 위해 폭넓은 개혁을 시도했던 정암 조광조(1482~1519) 선생의 올곧은 정신과 열정을 기리기 위해 기획되었다.

정암 조광조는 중중반정 이후 조정에 진출한 유학자로 다산 정약용과 더불어 합리적이고 이상적인 선비상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용인시 수지구의 상현동에 정암 조광조 선생의 묘소와 그를 기리기 위한 심곡서원은 경기도 유형문화재에서 2015년 국가사적 530호로 승격된 용인시 주요 문화재다.

‘2016 정암문화제’는 2개의 각기 다른 콘텐츠로 구성되는데, 첫 날인 10월 28일(금) 오후 8시에는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가무극 ‘큰선비 조광조’이 공연되고, 10월 29일(토) 오전 10시~오후 5시 심곡서원에서 ‘서원유희_심곡에서 놀다’라는 주제로 연극놀이, 전통놀이, 국악공연 등이 각각 진행된다.

조광조의 일대기를 다룬 가무극 ‘큰선비 조광조’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과 무용단이 출연하고, 연출·안무에 정혜진, 극본에 백하룡, 작곡·음악에 강상구, 안무 이종호 등 국내 최고의 출연진과 제작진이 참여해 힘 있는 무대를 선보인다.

‘서원유희_심곡에서 놀다’는 사다리 연극놀이연구소(용인문화재단 상주단체)가 진행하는 연극놀이(초등학생 대상)를 비롯하여, 중요무형문화제 제58호 줄타기 인간문화재인 김대균의 줄타기공연, 인형극, 서예체험, 제기차기‧딱지치기‧사방치기 등의 전통놀이 등이 다채롭게 진행된다.

공연 관람 및 연극놀이 체험(일부 프로그램은 사전접수) 등 모두 무료로 진행되는 ‘2016정암문화제’는 용인 시민이 조광조 선생의 업적과 역사적 사실을 공연과 연극놀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체득하고 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 서원유희_심곡에서 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