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수원화성으로 시간 여행’
상태바
‘100년 전 수원화성으로 시간 여행’
  • 권초롱 기자
  • 승인 2016.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전 ‘이방인이 본 옛 수원화성’ 서울역사박물관에서…

▲ 동북공심돈에서 만난 미군과 아이들(1967년)
100여 년 전, 일제강점기, 6·25 전쟁 전후의 수원 화성과 주변 마을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는 사진전이 개최된다.

11월 20일까지 서울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열리는 특별전 ‘이방인이 본 옛 수원화성’에서는 1907년 화성 동남각루 아래에서 팔달문 방향을 찍은 사진부터, 한국전쟁 발발 직전인 1950년 대 초 팔달문 사진, 1967년 반쯤 무너진 동북공심돈 사진 등 옛 화성의 모습이 담긴 사진 40여 점이 전시된다.

‘2016 수원화성 방문의 해’를 기념해 열리는 이번 특별전은 수원화성박물관과 서울역사박물관이 공동주최한다.

같은 주제로 지난 5~7월 수원화성박물관에서 전시회를 개최한 바 있다.

특별전 주제에서 알 수 있듯이 전시되는 모든 사진은 그 시절 수원을 찾았던 외국인들이 촬영했다.

110여 년 전 한국을 여행했던 독일인 헤르만 산더씨,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 등이 남긴 ‘작품’이다.

화서문 앞에서 추수하는 농민들 모습, 화성을 찾은 미군을 바라보는 아이들 모습도 볼 수 있고, 일제강점기 수원화성과 한양도성을 비교할 수 있는 자료들도 전시된다.

지난 8~9일 정조 대왕 능행차 재현 행사를 함께한 수원시와 서울시는 이번 특별전도 공동주최하며 협력 관계를 이어나가고 있다.

수원화성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서울역사박물관을 방문하는 이들에게 세계적 문화재인 수원화성의 역사와 가치를 알릴 수 있을 것”이라며 “많은 이가 수원화성을 찾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