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영양 죽으로 부모님 건강 챙겨드리세요”
상태바
“맞춤영양 죽으로 부모님 건강 챙겨드리세요”
  • 정춘용 기자
  • 승인 2016.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10월 2일 노인의 날을 맞아 노년계층을 위한 맞춤영양 죽을 추천했다.

2014년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만 65세 이상 노인의 30% 이상이 인, 철, 티아민을 제외하고 영양소 섭취기준에 미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칼슘 섭취 부족은 80.8%였으며, 반면 나트륨 섭취량은 충분섭취량의 약 2.5배 높았다.

농촌진흥청은 영양가 높고 나트륨 섭취는 줄일 수 있는 ‘우유죽(타락죽)’과 ‘보석죽(소고기 채소죽)’, ‘오리인삼죽’ 조리법을 소개했다.

타락죽으로 잘 알려진 ‘우유죽’은 조선시대의 일부 상류 가정이나 궁중에서 먹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 그릇의 열량은 269Kcal이며, 주재료인 우유(200ml 기준)에는 칼슘 210mg이 들어있어 노인영양섭취 기준의 30%를 섭취할 수 있다. 우유를 쌀과 함께 먹으면 생우유를 마실 때 나타나는 유당불내증도 완화된다.

깨끗이 씻은 쌀을 물에 1시간 이상 담가 불린 다음, 불린 쌀과 물 1컵을 넣고 곱게 간다. 냄비에 물을 넣고 끓인 후 쌀이 퍼지면 우유를 조금씩 넣어 끓이면 된다.

소화기능이 약한 노인이라면 소고기 홍두깨살과 각색의 채소류를 넣은 ‘보석죽’이 좋다. 소 홍두깨살은 지방이 적으면서 살코기가 많은 부위로 물에 넣고 끓이면 담백한 맛과 부드러운 식감을 즐길 수 있다.

단백질과 칼슘 등을 함유한 홍두깨살에 비타민 A, C가 풍부한 당근과 파프리카를 곁들여 영양의 균형을 맞출 수 있다.

냄비에 양념한 소고기를 볶다가 불린 쌀을 넣고 다시 볶은 뒤 물을 부어 끓인다. 쌀알이 푹 퍼지면 당근, 브로콜리, 파프리카를 넣고 잘 어우러지게 끓인 다음 소금이나 국간장으로 약하게 간을 한다.

오리인삼죽은 단백질과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한 오리고기에 인삼을 더해 부드럽게 끓인 보양죽이다. 환절기 기운을 잃거나 체력이 떨어져 피로가 쌓인 노인에게 도움이 된다.

냄비에 양념한 오리고기와 표고버섯을 넣고 볶다가 인삼을 넣어 더 볶는다. 고기가 반 정도 익으면 찹쌀과 물을 붓고 푹 끓인다.

농촌진흥청 류성렬 기획조정과장은 “건강한 식생활은 건강한 노년의 필수조건이다”라며, “소화가 잘 되고 영양이 풍부한 죽으로 환절기 연로한 부모님 건강을 챙기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보건복지부의 ‘어르신을 위한 식생활 지침’에 따르면 ▲매일 각 식품군을 골고루 먹고 ▲짠 음식을 피하고 싱겁게 ▲식사는 규칙적이고 안전하게 ▲물은 많이 마시고 술은 적게 ▲활동량은 늘리고 건강한 체중을 유지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 타락죽:≪동국세시기≫에는 "궁중 내의원에서는 음력 시월 초하루부터 정월까지 왕에게 타락죽을 진상했다."는 기록이 전해진다. 궁중에서는 겨울철 보양식으로 암소의 젖을 짜서 타락죽을 만들어 먹었는데, 보약의 한 종류였기 때문에 소주방이 아닌 내의원에서 만들었다.
※ 유당불내증:오랜 기간 우유를 마시지 않으면 소장에서 유당분해효소인 락타제(lactase) 분비가 중단되어 우유 내 유당의 소화장애로 설사를 일으키는 증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