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의 학생영화 축제, 14일부터 경기도 영통서 열려
상태바
국내 유일의 학생영화 축제, 14일부터 경기도 영통서 열려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6.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의 학생영화축제인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GFSF 2016)이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메가박스 영통에서 펼쳐진다.

경기콘텐츠진흥원과 경기영화학교연합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은 학생 영화인 양성을 위해 2015년 처음 막을 열었다.

올해는 첫해보다 두 배로 늘어난 상영관을 통해 극, 실험, 다큐멘터리 등 다채로운 학생영화들을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이미 작년 페스티벌을 통해 선보였던 작품들이 전주국제영화제, 미쟝센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등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기 때문에 올해 국내외 영화제를 누빌 각 학교의 대표작들을 미리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이번 영화축제에는 경희대, 단국대, 대진대, 동아방송예술대, 명지대, 서울예대, 성결대, 수원대, 용인대 등 경기도 지역 9개 대학 소속 영화과와 경기예고, 계원예고, 안양예고, 한국애니고 등 4개 고교 영화과 학생들이 제작한 단편영화 27편과, 지난해 행사를 통해 제작지원을 받은 12편 등 모두 총 39편의 작품이 3일 동안 7개의 섹션을 통해 관객들과 만나게 된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상영 후 감독 및 배우들과의 대화시간도 마련된다. 참여 감독이나 PD에게 질문을 한 관객을 대상으로 풍부한 상품도 준비돼 있다.

이번 페스티벌 기간 동안에는 영화전공 학생들과 영화분야 진로를 희망하는 청소년들을 위한 영상기술특강, 다큐멘터리특강 등 다양한 교육행사도 마련돼 있으며 청소년 관객의 폭넓은 참여를 위해 지정영화를 관람하고 비평감상문을 작성하는 ‘나도 영화비평가다!’ 행사가 올해 처음 선을 보인다.

상영 외의 다양한 부대 행사도 마련돼 있다. 전년도에 이어 영화제 기간 동안 주어진 주제로 5분 내외의 영화를 제작하는 ‘48시간 영화만들기’ 행사가 열려 완성된 작품들은 폐막식에서 상영된다.

학생영화 진흥을 위해 현재 기획 단계의 작품을 발표하고 각 학교 교수들이 멘토가 돼 멘토링을 진행하게 된다. 선정된 22편의 작품들은 멘토링 혜택과 더불어 총 4천만 원의 제작비를 지원받게 된다.

이밖에도 작년 영화제 참가자와 올해 새롭게 참여하는 출품작 감독 및 스태프, 배우들이 모두 한 자리에 모여 교류할 수 있는 ‘학생영화인의 밤’도 함께 열린다.

비경쟁영화제에 걸맞게 영화제 심사위원을 주축으로 한 시상은 없으나, 관객상투표를 통해 관객들이 선호하는 파악해보는 순서도 마련돼 있다.

공식블로그 : blog.naver.com/gfsf_m
인스타그램 : instagram.com/gfsf2016
공식트위터 : twitter.com/gfsf20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