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100만 육박하는 용인시 발전상 한 눈에”
상태바
“인구 100만 육박하는 용인시 발전상 한 눈에”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6.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승격 20주년 기념 사진전 열린다
용인시청 1층 로비에서 7일~18일 개최
‘용인시 발전상 한눈에 본다.’

용인시는 시 승격 2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는 사진전을 시청사 1층 로비홀에서 7일~18일까지 개최키로 했다고 밝혔다.

▲ 1955년 한터초등학교 운동회

‘사람들의 용인&용인의 기억’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사진전에는 ‘사람의 마을’, ‘기억의 창’, ‘꿈꾸는 용인’ 등 3개의 섹션으로 나눠 용인시의 발전상을 보여주는 45점의 사진이 전시된다.

특히 전시된 사진 중에는 일제 강점기인 1930년대 용인군청사 앞에서 양복과 두루마기를 입은 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찍은 모습과 1955년 개교한 양지면 한터초등학교의 운동회 모습, 초가집과 기와집이 어울어진 1970년대초 김량장동 시가지 전경 등 희귀사진도 눈에 띈다.

전시회는 용인의 아름다운 자연과 문화, 경제의 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모습을 ‘역사, 사람, 풍경, 기억’이라는 키워드로 전개했다.

첫 번째 섹션인 ‘사람의 마을’에서는 용인시청사의 변천과 용인 사람들의 모습이 펼쳐지며, 두 번째 섹션인 ‘기억의 창’에서는 용인의 자연과 문화, 민속을 주제로 8점의 대형사진이 게재된다. 생동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대형 사진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세 번째 섹션인 ‘꿈꾸는 용인’에서는 용인의 옛 사진 24점을 통해 용인의 다양한 변화모습을 볼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용인시는 지난 1996년 3월1일 도‧농복합형태의 시로 승격한 이후 인구 100만에 육박할 만큼 크게 발전했다”며 “사진을 매개로 용인의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용인의 발전상을 한 눈에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