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 결빙·제설 취약지역 대비 모래주머니 900여개 제작
상태바
용인시, , 결빙·제설 취약지역 대비 모래주머니 900여개 제작
  • 권오규 기자
  • 승인 2015.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자율방재단과 함께 처인구 적환장에 비치
용인시는 16일 용인시자율방재단(단장 윤해중) 40여명과 함께 처인구 역북동 적환장에서 겨울철 폭설과 혹한으로 인한 결빙지역과 제설 취약지역의 안전을 위해 900여개의 모래주머니를 만들어 비치했다고 밝혔다.

이날 만들어진 모래주머니는 1개당 6kg으로 관내 결빙·제설 취약지역 30여곳에 살포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겨울철 시민안전을 위해 자율방재단원들이 모래주머니 만드는데 참가했다”며 “폭설시 이들 단원들도 제설작업에 협조하고 있어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