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구급차는 달리는 응급실
상태바
119구급차는 달리는 응급실
  • 김진일 기자
  • 승인 2010.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중환자용 구급차 16대 도입

경기도민들도 달리는 119구급차 안에서 의사들의 원격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12일 10시 수원소방서에서 중환자용 구급차 16대 도입에 따른 발대식 및 원격영상 의료지도 시스템 시연회를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중환자용 119구급차는 원격 진료시스템을 통해 차량 내에서 응급환자의 심전도, 호흡, 혈압 등 7가지 생체 징후를 측정해 그 결과를 동영상과 함께 아주대병원과 분당 차병원, 6개 도립병원 등 20개 지정병원 의료진에게 보낸다. 해당 병원 의료진은 영상을 통해 실시간으로 119구급차 내 구급대원들에게 응급처치를 지도하게 된다. 도는 이를 위해 지난 1월 아주대병원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중환자용 구급차의 도입으로 환자들이 적절한 응급처치를 받을 수 있어 소생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환자용 구급차의 내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