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미술관 2022 경기작가집중조명 ‘달 없는 밤’ 개막
상태바
경기도미술관 2022 경기작가집중조명 ‘달 없는 밤’ 개막
  • 권혁태 기자
  • 승인 2022.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경기도미술관(관장 안미희)은 11월 24일부터 2023년 2월 12일까지 경기작가집중조명 《달 없는 밤》을 개최한다.

천대광 〈사람의 집〉 2022.
천대광 〈사람의 집〉 2022.

‘경기작가집중조명전’은 경기문화재단 문화예술본부와 경기도미술관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작가지원 프로그램으로 한국현대미술에서 주목할만한 활동을 해온 경기지역 중진 작가의 신작 제작과 초청전시로 구성된다.

문화예술본부의 시각예술 분야 창작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한 10년 이상의 활동 경력을 갖춘 중진 작가 중 3인을 선정해 지원함으로써 이들이 좀 더 깊이 있는 창작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신작 발표의 기회를 제공하는 취지를 갖고 있다.

김시하 〈조각의 조각〉 2022.
김시하 〈조각의 조각〉 2022.

2021년에 이어 두 번째를 맞이하는 2022 경기작가집중조명 전시에는 사진, 조각, 설치 등의 다양한 매체와 주제로 활발하게 활동해온 기슬기, 김시하, 천대광 작가가 선정어됐다. 기슬기는 사진 매체의 특성과 사진찍기와 사진보기의 프로세스를 전복시켜 오늘날의 이미지 생산과 소비를 돌아보게 하는 질문을 던져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사진, 일루전, 공간을 키워드로 빛과 빛이 충돌해 반영된 레이어의 중첩, 그래픽의 오류를 제도화하는 오류 메커니즘 연구, 그리고 백색 사진술 실험의 연작을 선보인다. 천대광은 장소의 물리적, 역사적, 사회적, 문화적 맥락에서 기억의 공간들을 짓고 연결해 전시 공간 자체를 하나의 풍경으로 전환하는 건축적 조각 작업을 해왔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기억’이라는 개인의 역사와 ‘집’이라는 개인의 공간을 나와 너, 우리 공통의 기억과 공간으로 확장한다. 마지막으로 김시하는 자연과 인공, 생명과 무생물,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사실과 허구 등 양분된 세계관, 그 사이의 미묘한 다름과 차이, 괴리와 불안과 같은 심리적 부분까지 포함한 감각을 다루며 연극 무대와 같은 공간을 만들어낸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쓸모있음’과 ‘쓸모없음’의 경계를 더듬으며 원형무대를 펼쳐낸다.

경기작가집중조명 《달 없는 밤》은 각자의 매체를 깊이 있게 탐구해온 세 작가의 작업 세계를 ‘지금’의 시점에서 일시 정지해 살펴본다. 작가들의 작품 세계는 마치 별자리를 그려보는 것과 같다.

작가들이 작품으로 수놓는 별들을 이으며 우리는 일상을 새로이 바라보며 사유의 폭을 확장 시킬 수 있다. 전시명 ‘달 없는 밤’은 한 달 중 별을 관찰하기 가장 좋은 시기를 의미한다. 오랫동안 인간은 시간의 흐름과 방향을 가늠하기 위해 별을 올려다봤다. 서로 다른 시공간에 존재하는 별빛이 지금의 우리에게 와닿는 것처럼 이번 전시의 작품들 역시 작가마다 서로 다른 시작점에서 출발해 전시실 내에 자리하고 있다.

전시는 내년 2월 12일까지 운영하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