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남주 캠코 사장, “근로자가 안전한 작업 환경 만들 것”
상태바
권남주 캠코 사장, “근로자가 안전한 작업 환경 만들 것”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2.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 갈매동 복합 청사 건립 현장 동절기 대비 특별 안전 점검 실시

[경기eTV뉴스] 권남주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은 23일(수) ‘구리시 갈매동 공공복합청사 건립사업’ 현장에서 동절기 대비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23일(수) ‘구리시 갈매동 공공복합청사 건립사업’ 현장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이 특별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캠코]
23일(수) ‘구리시 갈매동 공공복합청사 건립사업’ 현장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이 특별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캠코]

권남주 사장은 이날 현장을 살피며, ▲겨울철 3대 악성 사망요인(추락, 화재, 질식) 예방조치 상태 ▲한랭질환 예방 대책 시행 여부 ▲화재ㆍ폭발사고 안전 조치 ▲공사장 주변 안전관리 상태 등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관리 상태를 면밀히 점검했다.

특히, 공공복합청사 건설 현장은 외부마감(커튼월) 작업이 진행되고 있어 추락 등 중대재해 발생 위험이 높은 만큼, 권 사장은 기본 안전수칙 준수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안전점검을 마치고 권 사장은 현장 근로자 및 협력사 관계자들과 즉석 간담회를 실시해 현장의 애로사항과 안전관리 개선점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안전점검은 권남주 사장의 ‘안전 최우선’ 경영 가치를 바탕으로, 중대 산업재해 등 안전사고로부터 근로자를 보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하는 안전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캠코는 올해 9년 연속 중대재해 ‘ZERO’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11월부터 12월까지 약 2달 동안 작업이 진행 중인 전체 건설사업장에서 동절기 집중 안전패트롤 점검을 실시해 사고발생 요인을 발굴·제거할 계획이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안전사고에 대한 촘촘한 대비를 통해 겨울철 사업장에서 발생 가능한 재해를 원천 차단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캠코는 지속가능한 중대재해 예방체계를 구축해, 근로자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안전한 작업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지난해 ‘공공기관 CEO 안전혁신 교육 수료’, ‘CEO 특별 안전점검’ 등 최고경영자 주도의 사고예방 활동과 함께 부서별 ‘안전지킴이 지정’, ‘4・4・4 안전점검의 날 운영’ 등 자율적 안전문화 확산 노력 등을 통해 8년 연속 중대재해 발생 ‘ZERO’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