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사내벤처와 오픈이노베이션 등 혁신경영 가속화
상태바
농협중앙회, 사내벤처와 오픈이노베이션 등 혁신경영 가속화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2.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대·내외적 혁신 기술과 아이디어 공유 추진

[경기eTV뉴스]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16일 서울 중구 본관에서 ‘제1차 범농협 혁신사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농협중앙회 이석용 기획조정본부장이 16일 서울 중구 본관에서 제1차 범농협혁신사업협의회를 주관하고 있다. [사진=농협]
농협중앙회 이석용 기획조정본부장이 16일 서울 중구 본관에서 제1차 범농협혁신사업협의회를 주관하고 있다. [사진=농협]

이날 회의는 농협중앙회 기획조정본부장과 기획실장, 금융, 유통, 교육지원 계열사의 신사업 담당 부서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사업 운영방향 공유 ▲사내벤처 진행 상황 보고 ▲2023년 신사업 관련 사업계획 발표 등의 순서로 진행했다.

참석위원들은 농업의 위기와 대외 변수 불확실성을 극복하기 위해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사업을 준비해야 하며, 적극적인 오픈이노베이션의 필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 했다.

특히 신사업 발굴을 위해 직원 주도 사내벤처를 내부 실험조직으로 육성할 계획인데, 농업·축산·금융 분야별로 선발된 팀을 대상으로 ▲독립 사무공간 제공 ▲ 창업 교육 커리큘럼 도입 ▲ 성과 단계별 인센티브 지원 ▲ 전문 액셀러레이터 연결 등을 통해 성장을 도울 예정이다.

또한, 한국농업기술진흥원, 창조경제혁신센터,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등 오픈이노베이션을 지원하는 기관을 통해 유통, 금융 및 농업 전 밸류체인 분야의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이를 현업에 적용시킨다는 방침이다.

회의를 주재한 이석용 농협중앙회 기획조정본부장은“농업·농촌 전반의 발전을 촉진해 나가기 위해 대내외적으로 혁신 기술과 아이디어를 공유하여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나가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 최근 농산업분야 혁신기업 육성을 위한 애그테크 상생혁신펀드(530억원)와 디지털 혁신금융 선도 기업 발굴을 위한 NH 디지털 얼라이언스 펀드(2000억원) 등을 조성해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발굴·협업·투자·성장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