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2막 준비 얼마나?’…서울시, 온라인 자가진단 서비스 개시
상태바
‘인생 2막 준비 얼마나?’…서울시, 온라인 자가진단 서비스 개시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2.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중장년이 스스로 노후설계 준비도 점검하는 온라인 진단 서비스 제공
서울시 중장년 평균 데이터 대비 일·활동·관계·재무 등 분야별 자신의 관심 정도 측정
17일(수)부터 50+포털에서 이용, 필요시 진단 결과 토대로 유형별 맞춤 상담 연계 가능

[경기eTV뉴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중장년층이 스스로 노후설계 준비 정도를 점검할 수 있는 온라인 진단 서비스를 마련해 제공한다.

온라인 자가진단 안내 웹페이지.
온라인 자가진단 안내 웹페이지.

온라인 자가진단 서비스는 노후 준비가 필요한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먼저 생애설계 준비 정도를 스스로 점검한 뒤, 그 결과를 바탕으로 분야별 전문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온라인 자가진단 서비스는 중장년층이 노후를 준비하는 데 중요한 일, 활동, 관계, 재무 등 4대 영역에 대해 스스로 점검해 볼 수 있는 34개의 문항으로 구성되어 있다.

자가진단에 참여한 시민들은 진단 결과를 통해 각 영역에 대한 자신의 관심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 파악할 수 있다. 특히 각 영역별 서울시 중장년의 평균 수치도 함께 확인할 수 있어 상대적 위치 파악도 가능하다.

온라인 자가진단 서비스는 17일(수)부터 50+포털(50plus.or.kr)에서 이용할 수 있다.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관심 영역에 대한 대면 상담 연계도 가능하다.

진단 서비스는 50+포털의 메인 화면 상단에 있는 배너를 클릭하거나 상단 메뉴 중 ‘상담+’에서 ‘생애설계 자가진단’ 메뉴를 선택하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해 이용할 수 있다.

인생 후반기를 앞두고 자신의 노후설계 준비 정도가 궁금한 시민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온라인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추가 상담을 원하는 경우 신청을 통해 가까운 50플러스캠퍼스나 센터에 위치한 상담센터에서 동년배 컨설턴트와의 전문 상담을 진행할 수 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성수 사업운영본부장은 “노후 준비의 첫걸음은 자신의 현재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라며 “온라인 진단부터 상담까지 유기적으로 연계되는 시스템을 바탕으로 앞으로 더 많은 서울시 중장년층이 인생 후반기를 체계적으로 설계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재단은 온라인 진단서비스를 바탕으로 서울시 중장년 대상의 노후준비 상담 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 운영하는 상담은 중장년층의 노후준비와 생애설계를 지원하는 원스톱 종합상담으로, 상담·교육·일자리·활동 등이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안내한다.

재단은 설립 후 2016년부터 서울시 퇴직(예정)자를 대상으로 하는 전문 상담 체계를 마련해 약 3만여건의 1대 1 상담을 진행해 왔다.

향후에는 노후 준비를 하는 서울시 중장년층이면 누구나 진단 및 상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더욱 보편적인 체계를 마련해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