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8일 호우경보 대비 비상수송대책 시행…대중교통 증회 운행
상태바
서울시, 8일 호우경보 대비 비상수송대책 시행…대중교통 증회 운행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2.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시 40분 서울 전역(서북, 동북, 서남, 동남)으로 호우경보 확대 발표 
8일 퇴근시간부터 호우경보 해제 시까지 대중교통 집중 배차시간 및 막차시간 30분 연장
우회 도로 이용 차량 증가 등으로 버스 배차 지연 시 BIT 및 TOPIS로 실시간 안내

[경기eTV뉴스] 서울지역 호우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서울시가 이동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수송대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청.
서울시청.

이에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8월 8일 퇴근시간을 시작으로 호우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출․퇴근 집중 시간대  및 막차시간을 연장하여 운행한다.

퇴근 집중배차시간 : (평소) 18~20시 → (연장) 18~20시 30분
지하철 막차시간 : (평소) 익일 01시 → (연장) 01시 30분
※ 버스 막차 연장은 제외
출근 집중배차시간 : (평소) 07~09시 → (연장) 07~09시 30분

먼저 지하철은 퇴근시간대 5~7호선 및 신림선에 각 2회씩 총 8회 증회 운행하며, 막차 시간에는 1~9호선, 우이신설선, 신림선 모두 30분씩 연장 운행해 총 74회 증회한다.
 
버스도 전체 차량 모두 출․퇴근 집중배차시간을 30분 연장해 운행할 예정이며, 정류소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토피스 누리집(http://topis.seoul.go.kr/) 등으로  대중교통 운영 상황을 안내한다.

집중 호우로 한강 및 하천 수위가 증가함에 따라, 도로 통제 구간에 대한 상황 확인도 필수적이다. 17시 기준 도로 상황의 경우 호우로 인한 전면 통제 구간은 없으나, 올림픽대로 등 일부 구간에서 물고임이 예상돼 안전한 운행과 교통 정보 확인이 필수적이다.

한편, 서울시는 대중교통 상황 및 도로 통제구간 안내 등 상황실을 운영하고, 호우경보 해제 시까지 비상근무에 돌입하는 등 실시간 대응에도 나선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짧은 시간 서울 전역에 호우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안전한 이동을 위해 도로상황 확인과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드린다”며 “출퇴근 등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시민 이동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