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시간 만에 완판 서울사랑상품권(광역) 500억 추가발행…7% 할인판매
상태바
서울시, 1시간 만에 완판 서울사랑상품권(광역) 500억 추가발행…7% 할인판매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2.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목) 오전/오후 2회로 나눠 500억 규모 2차 발행, 25개 자치구 모든 가맹점서 사용 가능
1차(7.14.) 발행분 250억 1시간여 만에 완판, 발행 규모 2배 늘려 더 많은 시민에게 혜택
1인 월 40만원 구매 가능, 구매 전 미리 서울페이플러스 회원가입해 안정적 구매 당부
상품권 구매·결제플랫폼 ‘서울페이플러스’ 서버 증설·동시거래처리량 5배 향상, 시스템 안정화
시스템 과부화 막기 위해 선물하기, 회원가입, 가맹점 찾기 등 일부 서비스 중단

[경기eTV뉴스] 서울시가 고물가 속 시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7% 할인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는 ‘서울사랑상품권(광역)’을 28일(목) 발행한다고 밝혔다. 1시간 여만에 완판될 정도로 시민들의 호응이 높았던 250억 규모 1차(7.14.)에 이어 2차 발행으로 발행규모는 총 500억원이다.

이번에 발행하는 서울사랑상품권(광역)은 25개 자치구 내 가맹점 어디에서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서울페이플러스앱(서울Pay+)에서 1인당 월 40만원까지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다.

시는 치솟는 장바구니 물가로 인한 시민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소상공인 매출증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서둘러 2차 발행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더 많은 시민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발행금액도 1차 250억원에서 500억원으로 2배 늘렸다고 덧붙였다.

서울사랑상품권 구매 결제앱.
서울사랑상품권 구매 결제앱.

1차 발행 상품권을 구매한 소비자는 총 6만4650명이고, 평균 구매금액은 약 38만7000원이었다.

또 서울사랑상품권 발행은 경기부양과 소상공인 수수료 절감이라는 두가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신용보증재단 상품권 발행 분석 결과(‘20년)에 따르면 상품권 5435억원 발행 시 1조3903억원의 경기부양 효과(생산유발/부가가치효과)가 있고 가맹점 약 15만개는 연 42억원의 카드수수료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8일(목) 오전/오후 2회로 나눠 500억 규모 2차 발행, 25개 자치구 모든 가맹점서 사용 가능

이번 2차 상품권(광역) 발행은 동시접속자가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출생년도(주민등록번호 둘째자리)에 따라 ▴홀수 오전(10시~14시) ▴짝수 오후(14시~18시)로 나눠 진행된다. 발행금액은 각 250억원씩 총 500억원이다. 18시 이후에는 판매가능 금액이 남았다면 홀짝수에 관계없이 누구나 구매할 수 있다.

구매는 서울페이플러스 외에도 ▵티머니페이 ▵신한SOL ▵머니트리에서도 가능하다.

상품권(광역)은 소비자가 필요한 만큼 1만원 단위로 7% 할인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1인당 구매 한도는 월 40만원, 보유는 총 100만원까지 할 수 있다.

월 구매 한도가 40만원이므로 예컨대, 1차 때 40만원을 모두 구매했다면 2차에는 구매가 불가하고, 1차에 30만원을 구매했다면 2차에 나머지 한도인 10만원까지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는 것이다.

전액 미사용 상품권은 기간에 상관없이 전액 취소할 수 있으며, 일부사용한 상품권은 60% 이상 소진 시 잔액을 환불받을 수 있다.

상품권 구매·결제플랫폼 ‘서울페이플러스’ 서버 증설·동시거래처리량 5배 향상, 시스템 안정화

아울러 시는 시민들이 빠르고 불편없이 상품권(광역)을 구매할 수 있도록 1차 발행 대비 서버 용량을 2배 이상 증설해 동시 거래처리량을 초당 200건에서 1000건으로 5배 늘렸다고 밝혔다.

또 상품권 구매시 나타날 수 있는 오류를 예방하기 위해 시스템도 꼼꼼하게 손봤다고 설명했다.

먼저 장시간 대기를 막기 위해 상품권 구매·결제단계에 ‘대기자 유량관리시스템’을 도입해 처리속도를 높였고, 접속량 폭증시엔 로그아웃 시간을 자동 연장해 구매 대기 중 튕겨나감 현상을 막았다.

또 편법 구매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진 휴대전화 비행기 모드 전환시 후순위 대기순번으로 세팅되어 편법 구매를 방지하고, 중복구매를 막기 위한 시스템도 탑재했다.

이와 함께 시는 좀 더 빠르고 편리하게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도록 적어도 상품권 발행 전 일까지는 미리 서울페이플러스에 회원가입 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상품권 발행 시각 즈음 회원가입을 하게 되면 자칫 시스템 부하 등의 이유로 처리가 지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시스템 과부화 막기위해 선물하기, 회원가입, 가맹점찾기 등 일부 서비스 중단

또 28일(목) 발행당일 시스템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서울페이플러스 회원가입 ▴가맹점 찾기가 발행 30분 전부터 2시간 동안 즉 오전 홀수(9시 30분~11시 30분), 오후 짝수(1시 30분~3시 30분)에 일시 중단된다. 상품권 선물하기도 당일 10시부터 18시까지 일시 중단되니 소비자들의 혼선이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현재 서울사랑상품권 구매·결제 플랫폼 ‘서울페이플러스’ 이용자는 총 100만명(’22.7.22.현재)이 이용 중이며 등록된 가맹점은 28만 개에 달한다.

이는 지자체 모바일상품권 플랫폼 최대 규모로 소비자·가맹점 가입, 매출관리, 상품권 구매 및 결제, 선물하기의 전 과정이 모바일로 관리·운영되는 플랫폼은 서울페이플러스가 유일하다.

시는 지역사랑상품권법 개정에 따라 공정한 공모 과정을 거쳐 신한컨소시엄이 선정됐으며, 이와 함께 운영 중인 ‘서울페이플러스’ 기능도 대폭 개선해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번 상품권(광역) 발행에 앞서 서울페이플러스 앱구동 및 결제소요 시간 단축을 비롯해 결제 편의성 향상을 위한 유저인터페이스(UI)등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오는 9월에는 ▴법인구매 ▴온라인 결제 등 기능 추가와 결제 시 가맹점주에게 문자와 앱 푸시 외에도 음성으로 결제내역을 알려 주는 기능 등이 탑재된 ‘서울페이플러스 3.0’을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자치구별로 발행해 해당 자치구 내 가맹점에서만 사용 가능한 1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도 추석 전인 9월 초 3670억원 규모로 발행해 물가상승으로 인한 소비자 부담을 줄이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강남태 서울시 소상공인플랫폼담당관은 “서울 전역에서 사용 가능한 서울사랑상품권(광역)은 1차 발행 시 1시간여 만에 완판될 정도로 시민들에게 인기가 높았다”며 “2차 발행 때도 시민들이 빠르고 안정적으로 상품권을 구매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꼼꼼하게 신경 써 골목경제를 살리고 동시에 시민들의 물가 부담도 덜어 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