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다함께돌봄센터, 15개로 늘어난다
상태바
수원시 다함께돌봄센터, 15개로 늘어난다
  • 권혁태 기자
  • 승인 2022.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에게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수원시 다함께돌봄센터’가 15개로 늘어난다.

수원시와 팔달8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 관계자가 협약 후 함께하고 있다.
수원시와 팔달8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 관계자가 협약 후 함께하고 있다.

수원시와 팔달8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15일 수원시청에서 ‘다함께돌봄센터 설치·운영 협약’을 체결하고, 다함께돌봄센터 14~15호점 설치·운영에 협력하기로 했다.

14~15호점은 8월에 입주를 시작하는 ‘매교역 푸르지오SK VIEW’ 아파트 단지 내 부대복리시설에 문을 열 예정이다. 14호점은 204.07㎡, 15호점은 166.91㎡ 규모다.

협약에 따라 팔달8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단지 내 복리시설 일부 사용권을 수원시에 10년 동안 무상 인계하고, 수원시는 임차한 공간을 다함께돌봄센터로 조성한다. 아파트 단지 거주자 자녀의 우선 입소 비율은 정원의 50%다.

수원시는 8월까지 다함께돌봄센터 14~15호점 수탁운영 기관을 선정하고, 리모델링 공사를 마친 후 10월 중 개소할 계획이다.

수원시 다함께돌봄센터는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 아동(만 6~12세)에게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이다. 부모의 소득 수준에 상관없이 모든 초등학생이 이용할 수 있다(저학년 학생·맞벌이 가정·다자녀 가정 자녀 우선).

이용 아동에게 급·간식을 제공하고, 놀이·학습지도·특성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019년 8월 1호점(권선구 호매실동)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11호점을 열었다. 수원시는 올해 안에 다함께돌봄센터 20개소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공적 돌봄 인프라를 확충해 맞벌이 가정의 육아 부담을 덜어주고, 아동 중심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부모의 마음으로 다함께돌봄센터를 운영해, 부모님들이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시설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