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KMI, 해양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 위해 맞손
상태바
캠코-KMI, 해양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 위해 맞손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2.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 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해양 산업 정보 공유, 연구 등에 협력

[경기eTV뉴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 권남주)는 29일(수)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원장 김종덕)과 ‘해양 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9일(수)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해양 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오른쪽)과 김종덕 한국해양수산개발원장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캠코]
29일(수)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해양 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오른쪽)과 김종덕 한국해양수산개발원장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캠코]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해양 산업에 대한 △금융․투자 등 데이터 및 정보 공유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정책개발 △ESG 확산 △공동 연구 및 학술행사 개최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은 유동성이 부족한 해운사를 지원하는 캠코와 해양수산 정책연구기관인 KMI가 상호 협력해, 국내 해양 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개발 및 연구 활동을 수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코로나19 이후 해운시장은 글로벌 환경 규제, 디지털전환, ESG경영 강화 등 다양한 미래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며, “앞으로 양 기관은 업무협력과 교류 활성화를 통해 해운산업의 미래를 든든히 뒷받침하는 동반자 역할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2015년부터 총 2조7000억원 규모의 선박펀드를 조성해 지금까지 23개 해운사의 중고선박 총 100척을 인수하는 등 경색된 선박금융 시장에서 마중물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