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곡선사박물관-한양대학교 박물관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전곡선사박물관-한양대학교 박물관 업무협약 체결
  • 권혁태 기자
  • 승인 2022.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석기 고고학에서 현대 기술문화까지, 박물관 너머 콘텐츠를 향한 힘 합치다”

[경기eTV뉴스] 경기문화재단 전곡선사박물관(관장 이한용)과 한양대학교 박물관(관장 안신원)은 양 박물관의 역량을 키우고 다양한 분야로 확장하기 위해, 6월 20일에 전곡선사박물관에서 콘텐츠 교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곡선사박물관-한양대학교 박물관 업무협약 체결.
전곡선사박물관-한양대학교 박물관 업무협약 체결.

전곡선사박물관은 2011년에 개관한 고고학 특화 박물관으로 최근에는 다양한 미디어 기반 콘텐츠를 개발해 VR에서 초고화질 영상까지 실감 콘텐츠를 통해 선사문화를 소개하고 있으며, 오는 7월에 개막하는 순회전 〈호모 사피엔스 : 진화∞관계&미래?〉를 통해 인류진화를 주제로 유물과 미디어의 복합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양대학교 박물관은 1979년 개관 이후, 학술발굴에서 연구, 전시까지 종합박물관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최근 개막한 특별전 〈감각의 확장, 전자시대〉를 통해 한국 근현대사 속 기술문화 발전사를 소개하고 있다. 특히 대한박물관협회장을 겸임하고 있는 안신원 관장은 대학박물관과 대외기관과의 연계를 통한 박물관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양 박물관 간의 업무협약은 지금까지 각 박물관이 축적한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 확대를 위한 노력과 노하우를 서로 공유하고 공동 콘텐츠 제작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이번 협약을 구체화하기 위해 올해부터 전곡선사박물관은 한양대학교 박물관의 선사문화 콘텐츠 개발을 지원하고, 한양대학교 박물관은 소장유물 대여와 홍보부스 운영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콘텐츠 교류 심화를 위하여 공동 미디어 콘텐츠 개발과 연구인력교류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지역 문화 중심의 박물관을 넘어 장벽 없는 현대 기술문화까지 포용하고자 하는 전곡선사박물관의 새로운 확장으로 볼 수 있다. 전곡선사박물관은 앞으로 더 나아가 다양한 분야의 문화기관들과 직접 협업해 지금까지 쌓아온 경기도의 문화적 역량을 소개하고 지역 문화를 활성화하는 데 앞장서고자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