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도서관, 올해 인문학프로그램 ‘풍성’
상태바
고양시 도서관, 올해 인문학프로그램 ‘풍성’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2.0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모사업 다수 선정돼 예산절감…올해 국비 8500만원 확보
한층 질 높은 인문학 여행…도서관 상주작가부터 심화프로그램까지
강연·탐방으로 쉽고 가깝게 만나는 인문학, ‘길 위의 인문학’

[경기eTV뉴스] 고양시 도서관센터는 매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최하는 다양한 공모사업에 선정, 국비지원을 통해 양질의 인문학 독서문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4개 사업에 8개 도서관이 선정돼 국비 약 8500만원을 확보, 더욱 다양하고 질 높은 프로그램들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2022년 고양시 도서관 인문학 프로그램 일정.
2022년 고양시 도서관 인문학 프로그램 일정.

한층 질 높은 인문학 여행…도서관 상주작가부터 심화프로그램까지

주엽어린이도서관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하는 ‘2022년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 국비 약 16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번 사업은 작가가 도서관에 상주하면서 문학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고, 도서관은 작가의 작품 집필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3월 김흥식 그림책작가를 상주작가로 선정, 오는 9월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작가와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올해 ‘독서아카데미’ 공모사업에는 아람누리도서관이 선정됐다. 고전문학부터 현대문학까지 총 15회에 걸쳐 ‘시험 없는 한국문학 수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국 문학사의 시간적 흐름에 따라 고전서사와 시가를 대중강연 눈높이에서 흥미롭게 소개하는 강연에서 시작해 한국문학사에 중요한 족적을 남긴 현대문학 작가를 깊이 읽는 강연, 최근 주요 문학상 수상 작품집을 탐구하며 한국문학의 오늘을 살펴보는 강연까지 준비돼 있다. 예전부터 고품격 인문학 강의로 정평이 난 아람누리도서관의 이번 프로그램도 기대가 크다.

삼송도서관은 ‘도서관 지혜학교’ 공모에 선정돼 ‘신화 속 삶의 지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도서관 지혜학교는 신중년 세대의 주체적인 인문 활동을 지원하는 심화 프로그램으로, 인문학을 통해 풍요로운 인생 2막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올해는 신화를 심도 있게 들여다보며 삶의 지혜를 찾아본다.

주엽어린이도서관 상주작가 프로그램.
주엽어린이도서관 상주작가 프로그램.

강연·탐방으로 쉽고 가깝게 만나는 인문학, ‘길 위의 인문학’

‘길 위의 인문학’은 한국도서관협회에서 주관, 지역 도서관을 거점으로 강연과 탐방(체험)을 연계한 프로그램을 지역주민에게 제공하는 사업이다. 올해 고양시에서는 대화, 백석, 삼송, 일산도서관이 선정돼 약 2000만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대화도서관은 2016년부터 올해까지 7년 연속으로 ‘길위의 인문학’사업에 선정됐다. 올해는 고전읽기 프로그램 ‘우리는 여전히 고전을 사랑한다’를 총 16회에 걸쳐 운영한다.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국부론, 멋진 신세계 등 소설·경제·과학 분야를 망라한 고전을 전문가의 도움과 함께 완독할 수 있다. 고전문학과 친해지고 싶지만 어떤 책을, 어떻게 읽어야 할지 막막했던 시민들에게 길잡이가 돼줄 프로그램이다.

서양미술과 그림책을 사랑한다면 백석도서관의 프로그램을 주목해볼만 하다. ‘그림 인문산책, 서양미술사와 그림책의 숲에서 그림을 보다’를 주제로 모네, 세잔, 고흐 등 유명 화가의 작품을 감상하며 미술사의 주요 사조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또, 모리스 센닥, 존 버닝햄, 앤서니 브라운 등 그림책을 분석하며 그림에 대한 안목을 기를 수 있고, 미술전시회 관람 기회도 제공될 예정이다.

삼송도서관에서는 지난해 ‘나를 위한 글쓰기’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시민 호응과 만족도가 매우 높았던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나를 위한 글쓰기 2’를 운영한다. 시즌2에서는 지난해 시즌1의 노하우를 녹여내 결과물의 완성도를 높이고, 내가 중심이 되는 글쓰기를 통해 자신의 삶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대화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대화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어떤 그림책을 어떻게 읽힐까, ‘북스타트 부모교육’

어릴 때부터 책을 접한 영유아들이 평생 책을 가까이 하고 집중력과 언어습득 능력도 높아진다는 취지 아래 북스타트를 시작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어떤 책을 어떻게 읽어 줘야 할지 궁금하다면 ‘북스타트 부모교육’을 신청하면 된다. 삼송도서관은 유아동 자녀를 둔 부모들의 이용률이 높은 편으로 2년 연속 이 사업에 선정됐다. 올해는 그림책뿐만 아니라 유아 뇌발달 등 육아 및 책읽기에 도움이 되는 강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