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문화재단, 찾아가는 버스킹 ‘공연와락’ 선보여
상태바
고양문화재단, 찾아가는 버스킹 ‘공연와락’ 선보여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2.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민의 이야기가 있는 곳으로 ‘고양시 한정 문화예술 신속배달’

[경기eTV뉴스] 고양문화재단(대표이사 정재왈)은 고양시 곳곳으로 시민이 주문한 공연을 신속 배달하는 <공연와락>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고양문화재단, 찾아가는 버스킹 ‘공연와락’ 포스터.
고양문화재단, 찾아가는 버스킹 ‘공연와락’ 포스터.

‘고양시 한정 문화예술 신속배달’이라는 부제로 진행되는 <공연와락>은 시민이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장소로 찾아가 공연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해제에 따라 코로나로 인해 지난 2년간 멈췄던 시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공연을 통한 힐링과 소통의 시간을 선사하고자 기획됐다. ‘와락’ 은 공연이 직접 찾아와 함께 즐기는(樂) 공연이라는 뜻으로,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는 의미도 내포하고 있다.

고양시민 또는 고양시에 위치한 단체라면 누구나 주문할 수 있으며 유치원, 학교, 회사 및 모내기가 진행될 논두렁, 가족과 이웃이 함께하는 주말농장, 운동 동호회 등 고양시 관내 어디나 원하는 장소에 아티스트가 찾아간다. 공연 장르는 통기타, 노래, 악기연주 등 음악을 비롯해 마술, 퍼포먼스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되며 고양시 공식 거리공연 단체인 ‘고양버스커즈’ 소속 아티스트들이 함께한다.

특별히, 공연 주문은 예전 라디오 프로그램에 사연을 보내 원하는 노래를 신청했던 방식을 차용해 공연 배달을 원하는 시민 또는 단체들은 엽서나 편지에 공연을 주문하게 된 사연, 진행을 원하는 장소, 원하는 공연장르 등을 자유롭게 적어 고양문화재단으로 발송하면 된다. 또한 지정된 양식의 신청서 작성을 통한 이메일 접수도 가능하다. 고양문화재단은 6월부터 11월까지 매월 2개의 사연을 선정해 공연을 배달할 계획이다. 단, 공연 배달 주문 시 관람인원이 최소 15인 이상이 돼야 한다. 사연 신청접수는 5월 9일부터 가능하며 11월까지 상시 접수를 받는다.

한편 <공연와락>의 참여 아티스트인 ‘고양버스커즈’는 고양문화재단이 운영하는 고양시 공식 거리공연 단체로 음악, 댄스,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의 300팀의 아티스트가 활동하고 있다. 현재 고양버스커즈는 매주 주말 일산호수공원, 레이킨스몰, 라페스타 등지에서 시민들을 위한 거리공연을 선보이면서 고양시를 무대로 활발한 공연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정재왈 고양문화재단 대표는 “<공연와락>은 시민 맞춤형 문화예술을 선사하기 위해 기획됐다”며 “고양시 곳곳 사람 사는 이야기를 만나고, 고양버스커즈의 공연으로 감동과 즐거움의 시간을 선물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