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공사 계획 반대성명 발표
상태바
경기도의회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공사 계획 반대성명 발표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1.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경기도의회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위원장 안혜영, 수원11)는 12월 16일 경기도의회 소녀상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공사 계획” 반대성명을 발표했다.

경기도의회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공사 계획 반대성명 발표.
경기도의회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공사 계획 반대성명 발표.

행사는 최승원 부위원장(고양8)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안혜영 위원장(수원11)의 인사말에 이어 김경일(파주3), 이영봉(의정부2), 김판수 위원(군포4) 등이 참석해 성명서를 발표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을 발표한 이후,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해 바다에 방류해도 사람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극히 경미하다는 도쿄전력의 보고서(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방사선 영향평가보고서)에만 의존해,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가 사람과 환경에 미칠 영향에 대한 과학적 연구를 실시하지 않은 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 전에 삼중수소 농도를 측정하기 위해 오염수를 모아두는 시설을 건설하는 공사에 착수했다.

안혜영 위원장(수원11)은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오늘 16일 일본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사선 영향평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지침을 편의적으로 차용해 한국을 비롯한 인접국 시민들이 받을 수 있는 피해를 고려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도쿄전력에 제출했고 장마리 그린피스 탈원전 캠페인은 수년간 다핵종제거설비가 고독성의 방사성 물질을 온전히 처리하는데 실패했다며 국제 사회의 검증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12월 발표된 중국 칭화대학 연구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경우 320일 뒤에는 동해, 1년 뒤에는 서해까지 오염될 것은 자명하다”며,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국제원자력기구의 권고안을 충실히 이행하고, 일련의 조사와 의사결정 과정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의무가 있으며 이를 위해 특위는 도쿄전력의 오염수 저장시설 공사계획과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이 철회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장대석 부위원장(시흥2)은 “후쿠시마 원전에서 계속되는 오염수 위기는 여러 잘못된 결정의 복합적인 결과물로 미래세대에게 돌이킬 수 없는 재난을 물려줄 수 없다”며, 도쿄전력의 오염수 저장시설 계획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리고 최승원 부위원장(고양8)은 “원전 오염수가 인간과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한 과학적 연구가 조속히 진행돼야 하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협력해 도민이 신뢰할 수 있는 정확한 정보의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는 2021년 4월 29일 구성돼 2022년 4월 28일까지 운영되며, 총 21명의 위원(더불어민주당 안혜영, 장대석, 최승원, 장동일, 김현삼, 박창순, 이은주, 고찬석, 김경일, 김미숙, 김인영, 김장일, 백승기, 성준모, 심규순, 양철민, 오지혜, 이영봉, 지석환 위원, 국민의힘 한미림 위원, 민생당 김지나 위원)이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