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현 경기도의원, “도민의 상식에 어긋나는 경기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 수의계약 체결 질타”
상태바
신정현 경기도의원, “도민의 상식에 어긋나는 경기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 수의계약 체결 질타”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1.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평생교육국ㆍ경기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 행정사무감사

[경기eTV뉴스]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신정현(더민주, 고양3) 의원은 8일(월) 경기도 평생교육국ㆍ경기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를 대상으로 한 2021년 행정사무감사에서 도민의 상식에 어긋나는 경기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의 수의계약 체결을 질타했다.

신정현 경기도의회 의원
신정현 경기도의회 의원

신정현 의원은 “학교 밖 청소년들의 상담ㆍ교육ㆍ직업체험 및 취업지원 등을 제공하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는 업무량이 급증했으나 시군별 인원 충원은 1~2명에 불과해 업무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하며 “다른 지방자치단체를 살펴보면 서울시의 경우 1명의 종사자가 76명의 사례관리를, 인천의 경우 50명 정도의 사례관리를 담당하는데 경기도는 종사자 1명이 123명을 관리하고 있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신 의원은 “학교 밖 청소년들로 구성된 꿈드림 청소년단과 청소년참여위원회의 활동이 상당히 유사하므로 학교 밖 청소년의 권익 증진을 위해 경기도 청소년참여위원회 위원 구성시 꿈드림 청소년단의 학교 밖 청소년이 포함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제안했고 평생교육국 박승삼 국장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특히 신 의원은 청소년활동진흥센터가 최근 명지대학교 청소년활동연구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당 기관에 수의계약을 통해 연구용역을 진행한 것에 대해 “청소년활동진흥센터장은 자신이 대학원에서 박사과정 시 지도교수에게 연구용역을 맡겼고 동일기관과 반복된 수의계약을 체결했다”고 질타했다.

신 의원은 “공정한 조달행정을 훼손하고 도민의 상식에 어긋나는 행위에 대해 평생교육국은 면밀하게 점검해 달라”고 강력히 촉구했으며, 감독기관인 평생교육국 박승삼 국장 역시 개인적 친분을 이용한 수의계약 체결은 적절하지 못하다고 답변했다.

끝으로 신 의원은 “경기도형 대학생 취업브리지 사업에 참여한 대학은 전부 경기남부 지역 소재 대학교이며 사업 대상 대학생들은 해당 대학의 학생들로 구성돼 있어 대학교의 기업연계형 장기현장실습(IPP)과 전혀 차별성이 없는 대학 맞춤형 사업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하며 “이 사업의 핵심은 대학 중심이 아닌 기업 중심, 현장 중심의 대학생 인재 양성이라는 점을 명심해 사업의 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재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