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2021 국제하구심포지엄’에서 낙동강 하구 기수생태계 복원과 미래가치 논의
상태바
한국수자원공사, ‘2021 국제하구심포지엄’에서 낙동강 하구 기수생태계 복원과 미래가치 논의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1.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28일까지 부산에서 해외석학 및 국내 전문가, 시민사회단체 참여해 진행 중
26일 낙동강 하구 현장 방문 이어 27일부터 전문가 발표 및 토론 등 기수 생태계 복원과 미래 가치 논의 본격 진행

[경기eTV뉴스]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최근 생태적 가치와 더불어 활용 방안이 새롭게 화두로 떠오른 낙동강 하구의 복원과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26일 시작해 28일까지 부산 아난티힐튼호텔에서 ‘2021 국제하구심포지엄’을 진행한다.

국제하구심포지엄 낙동강 생태 탐방 참여자들 모습. [사진=k-water]
국제하구심포지엄 낙동강 생태 탐방 참여자들 모습. [사진=k-water]

이번 심포지엄은 하구의 특성과 이용, 복원 및 관리, 미래가치를주제로 하구 관련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해외석학들과 국내 학계 및 기관,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여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일부 참가자들은 온라인으로 참가하며,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시청할 수 있도록 유튜브 생중계도 진행한다.

심포지엄 첫째 날인 26일에는 해외 석학 및 국내 참가자 20여명과 함께 현재 4차 개방 중인 낙동강하굿둑과 인근 지역을 방문해 동아시아의 주요 철새도래지이자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는 생태지역으로서의 낙동강하구를 직접 체험하는 일정을 가졌다.

특히, 낙동강 하구의 대표적인 생태지역인 갯벌을 둘러보고 인근 섬인 진우도에서 해안사구를 걸으며 기수역 생태계 체험을 통해 낙동강 하구의 생태적 가치를 직접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27일에는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의 심포지엄 개회식을 시작으로 국내외 석학들이 ’하구연구의 국제적 방향성‘ 및 ’한국의 하구복원 및 관리‘에 대한 기조강연을 하고 ’하구의 환경‘, ’하구의 이용‘을 주제로 세션이 열릴 예정이다.

세션 1에서는 ’하구의 환경‘을 주제로 여운상 부산연구원 박사가 낙동강 하구의 역사와 미래를 짚어보고, 신경훈 한양대학교 교수는 하구 생태계 모니터링의 필요성과 최신 기법을 소개한다. 영국의 환경보호기구 매니저인 앨리스 라버(Alys Laver)는 영국 람사르 하구습지에 대한 복원 및 관리사례 발표를 통해 관련 정보를 공유한다.

세션 2에서는 ‘하구의 이용’을 주제로 이 분야 연구의 권위자인 영국 카디프대학교의로저 팔코너(Roger Falconer) 교수의 하구 에너지 이용에 관한 강연을 시작으로 네덜란드 메이너드 티센(Meinard Tiessen) 박사의 ‘하링블릿트 하굿둑’ 복원과 관리사례 발표가 이어진다.

또한 미국 히망슈 다스 (Himangshu Das) 박사의 ‘뉴올리언스 하구의 자연재해대응 시스템 구축’사례와 한국수자원공사의 원남일 박사가 낙동강 하굿둑의 시범개방운영을 통한 기수생태계 복원 가능성에 대해 발표를 할 예정이다.

심포지엄 마지막 날인 28일에는 지속가능한 ‘하구의 복원과 관리’ 및 하구 통합물관리, 스마트도시와의 연계 등 새로운 ‘하구의 미래가치’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날 열릴 세션 3에서는 ‘복원과 관리’를 주제로 일본 교토대학교의 요 야마시타(Yoh Yamashita) 교수가 유역에서 하구까지의 생태적 연속성 발표를 시작으로 부산대학교 주기재 교수는 하구에서의 장기 생태모니터링 이행전략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서 충청남도 이성남 사무관은 부남호에서의 연안생태복원사업을 소개하고, 광주과학기술원(GIST) 우효섭 교수는 지속가능한 하구 관리를 위한 자연기반해법을 소개할 예정이다.

마지막 세션 4는 ‘하구의 미래가치’를 주제로 명지대학교 이창희 교수가 하구통합관리의 새로운 정책 방향성을 제시하고, 이두갑 서울대학교 교수는 인문사회학 관점에서의 생태과학기술을 다루는 시각을 소개한다.

뒤이어 국제하구연안학회의 학회장을 맡고 있는 영국의 마이크 엘리엇(Mike Elliott) 교수는 생태계 서비스와 사회적 가치 및 공익에 대해 발표한다. 마지막으로 한국수자원공사 박정혁 박사는 하구 생태와 연계된 자연과 사람이 공존할 수 있는 미래형 스마트 도시를 소개한다.

폐회식에서는 지난 3일 동안의 국제하구심포지엄의 성과와 의의를 정리하고, 앞으로의 낙동강하구의 생태복원에 대한 방향성을 지속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하구포럼’을 제안하는 것으로 주요 일정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자연과 인간이 지속가능하게 공존하는 미래상을 달성하기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이를 통해 대한민국이 전 세계 하구 문제에 대한 논의를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낙동강하구 생태계 복원은 기존의 물관리 패러다임을 넘어 새로운 미래가치를 보여주고 있다”라며, “정부와 지지체, 시민사회와 함께 성공적인 통합하구관리 모델로 자리매김해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방안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