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요양원·요양병원 감염사례 추석 연휴 이후 급증
상태바
경기도내 요양원·요양병원 감염사례 추석 연휴 이후 급증
  • 권혁태 기자
  • 승인 2021.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주기적 선제검사와 백신접종 독려

[경기eTV뉴스] 최근 경기도내 요양원․요양병원에서 발생한 코로나19 감염사례의 86%가 추석 연휴 이후에 발생한 것으로 조사돼 경기도가 이에 대한 주의를 관련 시설에 당부했다.

경기도청 구관 2층 브리핑룸에서 류영철 보건건강국장이 온라인 브리핑 방식으로 경기도 코로나19 정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기도청 구관 2층 브리핑룸에서 류영철 보건건강국장이 온라인 브리핑 방식으로 경기도 코로나19 정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5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요양원과 요양병원을 중심으로 시설 내 주기적 선제 검사를 강조하는 한편 백신 미접종자의 접종을 독려했다.

도에 따르면 9월 1일부터 10월 4일까지 도내 요양원 및 요양병원 감염사례는 22건이며, 이 가운데 집단사례는 5건이다. 22건의 감염사례 중 19건은 추석연휴 이후(9월 23일 이후) 발생했다. 추석연휴 후 복귀해 각 기관에서 실시한 선제 검사에서 확진된 사례가 많아 감염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시설별로는 요양병원이 4건, 요양원이 18건이었으며, 관련 확진자는 총 119명이다. 지표환자 23명 중, 57%인 13명이 선제검사를 통해서 감염을 인지했다.

류영철 국장은 “백신접종 완료자도 감염될 수 있으므로,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증상이 발현될 경우 신속한 진단검사와 격리조치를 실시하고, 시설 내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서는 접종을 독려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497명 증가한 총 9만3422명이다.

4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병상은 총 2242개다. 현재 병상 가동률은 78%로 1759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도에서 운영하는 총 12개의 일반 생활치료센터에는 4일 18시 기준 2,254명이 입소해 있다.

4일 18시 기준, 도내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1회 이상 받은 사람은 총 1015만7072명으로, 접종대상자의 85.3%, 경기도 인구 대비 76.3%다. 접종 완료자는 675만5553명으로 도 인구 대비 50.7%다.

5일 0시 기준 총 4334명이 ‘경기도 재택치료 프로그램’을 활용해 관리를 받았으며, 현재는 956명이 재택치료 진행 중이다. 재택치료 중 전담병원 이송 인원은 311명, 생활치료센터 이송은 39명이며, 현재까지 3028명이 격리해제 됐다.

재택치료자 단기진료를 위해 설치된 제2호 특별생활치료센터는 개설 이후 약 75% 수준의 병상 가동률을 유지하고 있다.

재택치료 관리 시군 확대와 관련해 5일부터 시흥 등 4개 시군에서 재택치료가 시작되며, 이번 주 중 순차적으로 도내 31개 시군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