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반구대 암각화, 50년 만에 전곡리에 오다”
상태바
“울산 반구대 암각화, 50년 만에 전곡리에 오다”
  • 권혁태 기자
  • 승인 2021.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곡선사박물관, 9월부터 반구대 암각화 발견 50주년 기념 교류전 '반구대 암각화 ; 고래' 개최
전시 포스터. 반구대 암각화 사진(울산암각화박물관 제공)
전시 포스터. 반구대 암각화 사진(울산암각화박물관 제공)

[경기eTV뉴스] 경기문화재단 전곡선사박물관(관장 이한용)은 9월 3일(금)부터 10월 24일(일)까지 반구대 암각화 발견 50주년 기념 교류전 〈반구대 암각화 ; 고래〉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국보 제285호)’의 발견 50주년을 기념하여 울산암각화박물관(관장 김경진)과의 교류전으로 준비됐다.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는 1971년 12월 25일 문명대, 김정배, 이융조에 의해 ‘크리스마스의 선물’처럼 발견되었다. 약 7000년 전 ~ 3500년 전인 신석기시대에 그려진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너비 8m 높이 4m에 달한다. 암벽에 총 307점의 그림이 새겨져있는데, 고래그림은 52점으로 종류가 확인된 동물 중 가장 많다. 특히 고래사냥의 4단계인 ‘탐색-사냥-인양-해체’가 모두 표현되어있어 세계적으로 드문 독특한 가치를 지닌다.

올해 2월 문화재청 UNESCO 세계유산 우선등재목록에 선정되어 반구대 암각화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전시를 통해 400km 떨어진 경기 북부에서도 반구대 암각화를 만나볼 수 있다. 2019년 MOU를 체결한 울산암각화박물관과 전곡선사박물관의 교류전으로, 울산암각화박물관이 소장한 유물 및 암각화 관련 각종 원천 자료 등을 제공받아 정확하고 풍성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번 전시는 어린 아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의 관람객이 많은 박물관의 특성을 고려하여 ‘고래’에 초점을 맞추어 기획됐다. 대형 고래뼈 일러스트와 함께 울산암각화박물관에서 대여한 울산 황성동 유적 출토 고래뼈 16점을 전시해 실제 신석기시대 고래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다. 특히 반구대 암각화에 나타난 고래사냥의 4단계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함께 ‘작살 맞은 고래뼈’ 복원품 2점도 전시하여 당시 사람들의 고래사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이번 전시는 경기문화재단 ESG경영 선포에 발맞춰 친환경 전시공간을 조성하고자 종이 소재의 허니콤보드를 사용하였다. 전시 패널 뿐만 아니라 대형 고래뼈 전시대에도 종이를 이용하여 전시 종료 후 전면 재활용이 가능하다. 수 천 년 전부터 한반도 앞바다를 유영하던 고래를 지키기 위한 환경보호의 메시지를 담았다.

전시 연계 교육프로그램으로 구석기시대를 다루는 전곡선사박물관과 신석기시대를 다루는 울산암각화박물관의 대표적인 대형동물인 매머드와 고래에 대한 특강이 열린다. 두 박물관의 관장이 직접 들려주는 매머드와 고래이야기는 전곡선사박물관 유튜브(https://www.youtube.com/ user/jgpmuseum)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전시와 교육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전곡선사박물관 홈페이지(https://jgpm.ggcf.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