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문화재단 출범 기념, 조수미 ‘마더 디어’ 콘서트 개최
상태바
광주시문화재단 출범 기념, 조수미 ‘마더 디어’ 콘서트 개최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1.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5일 5시, 가족의 달 맞아 어머니에 대한 존경과 찬사의 메시지를 노래

[경기eTV뉴스] (재)광주시문화재단(대표이사 오세영) 출범기념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세계적인 디바 조수미의 <마더 디어> 콘서트가 오는 5월 5일 남한산성아트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광주시문화재단 출범 기념, 조수미 ‘마더 디어’ 콘서트.
광주시문화재단 출범 기념, 조수미 ‘마더 디어’ 콘서트.

이번 공연은 5월 가족의 달을 맞아 어머니에 대한 특별하고 애틋한 마음과 세상 모든 어머니에게 보내는 존경과 찬사의 메시지를 음악을 통해 전달한다.

공연의 타이틀이기도 한 폴란드 민요 ‘마더 디어’를 비롯해 드로브작의 ‘어머니가 가르쳐주신 노래’, 아돌프 애덤스의 오페라 <투우사> 중 ‘아! 어머님께 말씀드리죠’, 도니제티의 오페라 <루크레치아 보르자> 중 ‘어머니를 사랑해’, 영화 <웰컴투동막골> OST 중 ‘바람이 머무는 날’, 뮤지컬 <맘마미아> 중 ‘맘마미아’ 등을 부른다.

공연에는 지휘자 최영선, 프라임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뮤지컬 배우 윤영석, 해금 연주자 나리 등이 함께 하며, 각국의 민요부터 크로스오버, 창작곡 등 장르의 구분 없이 다채로운 음악과 편성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소프라노 조수미는 세계 5대 오페라 극장 주연, 동양인 최초 국제 6개 콩쿠르 석권, 동양인 최초 이탈리아 최고의 소프라노에게 수여하는 황금 기러기상, 클래식 부문 동양인 최초 그래미상, 이탈리아인이 아닌 유일한 국제 푸치니상 수상 등 30년 넘게 세계 최고 프리 마돈나 자리를 지켜왔다.

정통 클래식 외에도 2000년 발매된 크로스오버 앨범 ‘온리 러브(Only Love)’가 국내 100만장 이상 판매됐고 2001년 드라마 <명성황후> OST ‘나가거든’,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챔피언’ 등 무수한 히트곡을 쏟아냈다. 2016년 영화 <유스(Youth)>의 주제가 ‘심플송’은 아카데미, 골든글로브 주제가상 후보에 오르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금까지 총 44장의 앨범을 발매하며, 장르와 국경을 넘어 한국의 대표 아티스트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오세영 광주시문화재단 대표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가족의 의미를 되돌아볼 수 있도록 이번 공연을 출범기념 페스티벌의 프로그램 중 하나로 구성했다”며 “이번 문화재단 출범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광주시의 독창적인 문화예술 정책을 펼쳐 나갈 예정이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