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덕적면에서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상태바
옹진군, 덕적면에서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 정춘용 기자
  • 승인 2021.0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인천광역시 옹진군(군수 장정민)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2주년을 맞아 3월 1일 오전 10시 덕적면사무소에서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을 개최했다.

옹진군, 덕적면에서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옹진군, 덕적면에서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이날 기념식에는 장정민 옹진군수를 비롯한 지역 주민 대표 50여명이 참석해 덕적 3.1만세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기념하고, 3.1운동으로 체포돼 희생하신 선조들을 기리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올해 3.1절 기념식은 당초 지역 대표 200여명을 초청해 지난 1월 ‘덕적 독립운동 기념공원’ 준공을 축하하는 시간으로 계획했으나,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방역수칙에 맞춰 50인 이내로 축소하여 개최했다.

이날 3.1절 기념식은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 됐다.

덕적도는 인천 지역에서 부평, 계양 황어장터, 영종도와 더불어 가장 대표적인 3.1운동이 일어난 독립운동의 역사적 발상지로, 1919년 당시 사립명덕학교 교사였던 고(故) 임용우 선생이 현 덕적초중고에서 운동회 개최를 명목으로 주민들을 모아 만세운동을 주도한 후 체포돼 감옥에서 고문을 받다 순국(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 수여)한 역사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

광복 후 덕적면 주민들은 선현들의 애국정신과 숭고한 독립정신을 본받고 임용우선생을 기리고자 1979년 덕적 초등학교 앞마당에 ‘기미3.1운동 독립만세 기념비’를 세웠고, 옹진군은 주민 염원을 받들어 총 13억원의 예산으로 올해 1월 기념공원을 준공했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이날 기념사를 통해 “인천광역시 내 대표적 3.1운동 발상지인 덕적면에서 제102주년 3.1운동 기념식을 개최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이번 기념식을 통해 군민 모두가 선조들의 독립운동 정신을 본받아 민주·인권·평화의 가치를 추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