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권 서울시의원, ‘왕십리역’ GTX-C노선 신설 정거장 선정과 예산 지원 서울시 적극 지원 촉구
상태바
정지권 서울시의원, ‘왕십리역’ GTX-C노선 신설 정거장 선정과 예산 지원 서울시 적극 지원 촉구
  • 권오준 기자
  • 승인 2021.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eTV뉴스] 서울시의회 정지권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동2)은 제299회 임시회 도시교통실 업무보고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왕십리역 신설 정거장 건의와 관련하여 서울시는 GTX-C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정지권 서울시의원, ‘왕십리역’ GTX-C노선 신설 정거장 선정과 예산 지원 서울시 적극 지원 촉구.
정지권 서울시의원, ‘왕십리역’ GTX-C노선 신설 정거장 선정과 예산 지원 서울시 적극 지원 촉구.

GTX는 수도권 교통난 해소를 위하여 서울 도심의 주요 거점을 30분대로 연결하는 광역급행철도망 구축을 목적으로 추진중에 있으며 A, B, C 3개 노선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25일 보도 자료를 통해 GTX-C노선에 ‘왕십리역’ 정거장을 신설해 줄 것을 국토부에 건의했고 관련기관과 정거장 설치를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임을 밝혔다.

성동구에 위치한 왕십리역은 지하철 2호선과 5호선, 경원선, 분당선 등 4개 노선이 지나는 역으로 일일평균 이용 인원이 2만2000여명이고 연평균 이용 인원은 84만여명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역이다.

GTX-C노선 삼성역과 청량리역 사이에 왕십리역이 들어서면 의정부에서 2호선으로 환승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이 26분에서 19분으로 단축돼 수도권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동 편의 향상에 크게 기여하게 된다.

정지권 의원은 “서울 도심 내 GTX-C노선 왕십리역 신설 정거장은 지역주민들 편의 향상을 위해 반드시 설치해야 하는 곳이다”며 “서울시는 국토부 등 관련 기관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여 GTX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