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정자동 한솔마을 5단지 리모델링 사업계획 승인
상태바
성남시 정자동 한솔마을 5단지 리모델링 사업계획 승인
  • 권오규 기자
  • 승인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1기 신도시 아파트 중 최초

[경기eTV뉴스] 성남시가 정자동 한솔마을 5단지에 대한 리모델링 사업계획을 2월 23일 승인했다.

수도권 1기 신도시 아파트 중에서는 최초다

한솔마을 5단지 리모델링 사업은 수평 및 별동 증축 방식으로 사업 규모는 기존 12개동에서 16개동으로 4개동이 늘어나고, 세대수는 1156세대에서 1271세대로 115세대가 증가하며, 연면적은 8만 5908㎡에서 20만236㎡로 11만4328㎡가 늘어난다.

또한 기존 지상과 지하 1개층 주차장을 지하 3개층으로 확대해 주차대수는 529대에서 1834대로 늘어나고, 작은도서관과 주민운동시설, 주민카페 및 키즈짐 등 커뮤니티 시설을 확대 설치함으로써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성남시는 1990년 초반부터 단기간에 공급된 분당신도시를 중심으로 노후 공동주택이 급증함에 따라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환경 정비를 위하여 2013년 전국 최초로 「공동주택 리모델링 지원에 관한 조례」와 「공동주택 리모델링 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를 제정하여 공동주택 리모델링을 행정·재정적으로 지원해 왔다.

대표적으로 리모델링 공공지원단지 공모를 통한 기본설계 및 조합설립 지원, 안전진단 및 안전성검토 비용에 대하여 무상 지원하고, 조합사업비와 공사비에 대한 융자지원 및 시중 금융기관에서 사업비 융자시 이자 차액을 지원하는 이차 보전 제도 등이 그것이며, 리모델링 지원에 있어 타 지자체의 선도적 역할을 해오고 있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성남시는 무지개 4단지와 느티마을 3·4단지, 매화마을 1·2단지 등 리모델링 추진 단지에 대해 행정·재정적 지원을 통해 공동주택 단지의 지속 가능한 재생을 도모할 계획이며, 노후 아파트에 대한 리모델링을 통해 누구나 살고 싶은 쾌적한 정주도시 성남으로 만들어 가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