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대 관계자·학생에 표창장 수여 “생활치료센터 운영 협조에 감사”
상태바
이재명, 경기대 관계자·학생에 표창장 수여 “생활치료센터 운영 협조에 감사”
  • 권혁태 기자
  • 승인 2021.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9일 경기대 기숙사 관계자와 학생들에 표창장 수여
제10호 생활치료센터 설치준비 및 운영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공로

[경기eTV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대학교 기숙사를 제10호 생활치료센터로 운영할 수 있도록 협조해 준 경기대 기숙사 관계자와 학생들을 표창하며 감사를 표했다.

이재명 지사, 9일 경기대 기숙사 관계자와 학생들에 표창장 수여.
이재명 지사, 9일 경기대 기숙사 관계자와 학생들에 표창장 수여.

이재명 지사는 9일 집무실에서 강신수 경기대학교 생활관장, 박기복 생활관 운영관리팀장, 홍정안 경기대 총학생회장, 김휘범 경기대학생에게 생활치료센터 설치준비 및 운영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공로로 표창장을 수여하며 “다들 너무 애쓰셨다. 원만하게 잘 처리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제10호 생활치료센터는 1500명 수용이 가능한 전국 최대 규모로, 운영 결정 단 3일 만에 개소하는 기록을 세웠다. 이는 대학과 학생, 공무원이 한 마음으로 일사불란하게 움직인 덕분이었다.

공무원과 군인, 전문 민간업체 등 100여명이 철야근무를 하며 청소와 물품배치, 시설 공사 등을 실시하는 한편 경기대와 경기도는 조기 퇴소하는 기숙사생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삿짐 택배서비스, 전세버스, 대체숙소 등을 지원했다. 기숙사 근로장학생인 김휘범 학생은 이 과정에서 택배용지 배포, 전세버스 탑승인원 조사, 조기퇴소 및 대체숙소 입소자 명단 정리 등을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수행했다.

또 홍정안 경기대 총학생회장은 기숙사생과 학교의 가교 역할을 자처, 학생들의 민원사항을 수시로 전달하고 해결책을 제시해 학생들이 대체숙소에서 큰 문제없이 생활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지난해 12월 17일 문을 연 제10호 생활치료센터에는 1월 28일까지 226명의 의료 및 행정업무 인력이 투입돼 1954명의 코로나19 경증환자가 치료를 받고 일상 복귀를 도왔다. 특히 10호 코로나 생활치료센터는 3차 코로나19 유행으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던 시기에 문을 열어 가정 내 확진자 대기문제 해소에 큰 도움을 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